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국 정수장 5곳 정수에서 깔따구유충 발견…사용처로 확산 안돼

송고시간2021-04-15 12:08

댓글

정수장 18곳에선 원수·정수처리 과정서 유충 나와…시설 손상·관리미흡 등 원인

정수장 상시 모니터링, 맞춤형 시설 개선 등 추진

수돗물 유충(GIF)
수돗물 유충(GIF)

[김유경 제작.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전국 정수장의 위생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5곳의 정수장에서 처리된 물에서 깔따구 유충이 소량 발견되고, 18곳의 정수장의 원수 및 정수처리 과정에서 유충이 발견됐다고 15일 밝혔다.

환경부는 수돗물 유충 발생 사전예방 및 관리를 위해 전국 정수장 447곳에 대해 점검인력 716명을 동원해 올해 3월 15일부터 이달 12일까지 위생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수돗물 유충 관련 정밀역학조사 현장
수돗물 유충 관련 정밀역학조사 현장

(서울=연합뉴스) 수돗물 유충 관련 정밀역학조사 현장. 2020.8.14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 정수장 5곳서 깔따구 유충 발견…"원수에 유입된 유충, 걸러내지 못해"

점검 결과 5곳의 정수장 정수에서 깔따구 유충이 소량 발견되고, 18곳의 정수장은 원수 및 정수처리 과정에서 유충이 발견됐다.

유충이 발견된 정수장은 경기도 연천군 연천정수장, 경기도 동두천시 동두천정수장, 충남 보령시 성주정수장, 충북 제천시 고암정수장, 강원도 화천군 산양정수장이다.

환경부는 이 5곳의 정수장에 대해 수계전환을 통한 광역상수도 전환, 정수처리 강화, 정수지·배수지 청소 및 유충 차단망 설치 등의 조치를 취해 유충이 수돗물을 공급받는 곳(수용가)으로 확산하는 것을 조기에 차단했다.

해당 지역에서 유충을 발견했다는 신고는 없었다.

환경부는 이들 정수장이 역세척 효율 저하, 시설 손상 및 관리 미흡 등의 이유로 유충을 걸러내지 못한 것으로 판단했다.

경기 연천 및 동두천 정수장은 동일한 취수원을 사용하는 정수장으로, 원수에 유충이 유입된 것을 처리공정에서 제거하지 못해 정수에서 발견된 것이다.

이에 동두천 정수장에 공급되는 수돗물 전량을 인근 덕소광역상수도에서 공급하도록 하고, 연천 정수장은 원수 취수 위치를 조정하면서 염소 투입농도를 올리고 역세척 주기를 단축했다.

충남 보령시 성주정수장은 역세척수와 정수 등에서 유충이 발견됐고, 방충망 일부 손상 및 정수지 내부 청결 상태가 미흡한 것이 확인됐다.

환경부는 약품 투입 공정이 없어 원수에 유입된 유충이 제거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인근 보령광역상수도로 수돗물 전량을 전환해 유충 차단조치를 완료했다.

강원 화천군 산양정수장 및 충북 제천시 고암정수장의 경우 시설 노후화, 위생관리 미흡 등으로 정수장내 유입된 유충을 제거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에 관계 기관은 긴급 차단조치를 시행해 유충이 정수장 밖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한편 환경부는 정수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원수 및 여과지 내벽, 역세척수 등의 처리 과정에서 유충이 발견된 18곳의 정수장에 대해 유충 차단조치 및 처리공정별로 거름망을 설치해 점검하고 있다.

이들 정수장의 정수에서는 현재까지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

수돗물 유충 사태 (GIF)
수돗물 유충 사태 (GIF)

[제작 김건태·손수지·정유진, 연합뉴스TV 제공]

◇ 정수장 상시 모니터링 추진…정수장별 맞춤형 개선방안 마련

환경부는 이번 점검 결과를 토대로 정수장 상시 모니터링 추진, 정수장별 맞춤형 개선방안 마련, 운영관리 미흡 정수장 재점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이번 실태점검 과정에서 역세척 성능저하, 공기 역세척 불가, 여재층 부실, 약품공정 부재 등이 나타난 32곳의 정수장에 대해 기술지원 및 개선방안을 해당 지자체에 제시하고 내년도 정수장 위생관리 개선사업 예산에 신규로 반영한다.

한 번이라도 유충이 검출된 정수장 23곳과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처리공정이 미흡했던 정수장 32곳에 대해서는 5월 중 조치사항 이행 여부를 다시 한번 확인할 예정이다.

여과지 및 활성탄지 방충망 일부 손상, 물 웅덩이 발생, 야간 점등 등 경미한 사항이 발생한 211곳의 정수장은 현장에서 개선 조치를 했다.

유충이 발견된 동두천 정수장에는 정밀여과장치 설치 시범사업을 올해 5월부터 추진하고, 향후 정수장 후단·배수관로 등에 단계적으로 설치를 확대해 유충 유출을 차단하는 이중안전장치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국 정수장에 대해 원수와 처리공정별로 거름망을 설치하고, 육안 및 현미경을 통해 유충 발생 여부를 연중 상시 모니터링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13일 물통합정책국장 주재로 전국 17개 시도 상수도본부장 등과 영상회의를 개최하여 위생관리 실태점검 결과를 공유하고, 수돗물 위생안전관리를 최우선과제로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환경부는 지난해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해 추진 중으로, 2022년까지 이를 완료하면 수돗물 위생 문제는 사라질 것"이라며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해 철저한 사전 관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ookman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