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희룡, 국힘과 기후변화 정책협의…"탈원전 아닌 탈석탄"

송고시간2021-04-15 12:19

댓글
발언하는 원희룡
발언하는 원희룡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제주특별자치도 기후변화 정책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2021.4.1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은정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2040년, 나아가 2035년 이전이라도 석탄발전을 중단시킬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로서 '탈석탄'이라는 에너지·환경정책 화두를 던진 셈이다. 동시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를 정면 반박하는 모양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국민의힘과 '기후변화 정책협의회'를 열고 "국제적 흐름에 맞춰 탈원전이 아니라 탈석탄이 전체적인 기조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유럽이 2025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를 퇴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하면서 "제주도 역시 2030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의 신규등록을 금지하고 전기·수소차로 교체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자력 발전과 관련해서는 "소형 스마트 첨단기술로 발전시켜나가야 한다"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추진하는 스마트원전 사업에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명박 정부 당시 50조원 규모의 '그린 뉴딜' 사업으로 온실가스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섰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탈원전 정책으로 멀쩡한 원전 가동을 중단하면서 온실가스가 다시 늘어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한-미-중-일 기후에너지 환경협의체 구축,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 녹색성장위원회의 초당적 운영, 기후변화 정책에 2030세대 참여 보장 등도 제안했다.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은 "현 정권은 말로는 탄소중립을 외치면서도 저탄소에 가장 경쟁력이 있는 원전 기반을 무너뜨리고, 재생에너지를 강조하며 땅 투기와 환경훼손을 방치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탈원전이 아니라 탈석탄이 올바른 기후대응 정책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