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 총리교체 포함 개각…靑 개편도 동시 단행

송고시간2021-04-15 14:43

댓글

문대통령 '쇄신 의지' 부각…정부·청와대 '원샷 교체'

청와대
청와대

[촬영 도광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조민정 설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 정세균 국무총리 교체를 포함한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비서진 개편도 같은 날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 총리는 이미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며 "내일 공식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정 총리의 사퇴를 발표하면서 후임 총리 후보자를 함께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후임 총리로는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정치권에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다른 인사를 새 총리로 낙점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총리 교체와 함께 5∼6개 부처의 개각이 예상된다.

개각 대상 부처로는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꼽힌다.

당초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 가능성이 거론됐으나, 정 총리 사퇴에 따른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일단 유임키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홍 부총리는 총리대행을 맡게 된다.

청와대 일부 수석 및 비서관 교체도 동시에 이뤄질 전망이다.

그동안 청와대는 '개각 → 청와대 비서진 개편 → 새 총리 지명'으로 이어지는 순차 교체 방안을 고려했으나, 쇄신 의지를 최대한 부각하기 위해 같은 날 '원샷 교체'를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한다.

청와대 참모진 중에서는 최재성 정무수석이 청와대를 떠나고, 그 자리를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채우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윤창렬 사회수석을 포함한 일부 수석이 교체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윤 수석이 교체될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와 관련지어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민정라인이나 홍보라인의 일부 인사들이 바뀔 것이라는 얘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hysup@yna.co.kr

chomj@yna.co.kr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