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국원전동맹 "인근 국가 동의 없는 원전 오염수 방류 결사반대"

송고시간2021-04-15 14:41

댓글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 "국민과 오염수 방류 막기 위해 최선 다할 것"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 출범식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 출범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전국원전동맹)은 1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인근 국가 동의 없는 방류를 결사반대한다"고 밝혔다.

전국원전동맹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과거 러시아의 핵폐기물 해양투기를 반대했고, 세계 정상들을 설득해 방사성폐기물 해양투기 전면금지를 골자로 하는 국제협약(런던협약)을 개정했던 일본이 원전 사고 오염수를 해양투기를 하겠다는 작태에 대해 울분을 금치 못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은 오염수를 희석해 방류하는 만큼,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방사성 폐기물은 희석해도 총량이 줄어들지도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삼중수소, 탄소14 등이 함유된 오염수 125만t을 저장할 공간이 없어 불가피하게 해양 방류를 선택했다고 하지만 한반도 전체면적의 1.8배인 일본에서 저장 공간이 부족하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며 "가장 저렴하고 편리한 방법인 해양투기를 선택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전국원전동맹은 미국이 사실상 일본 결정을 지지하는 입장을 표명한 것에 대해 "오랜 동맹인 우리 국민을 크게 실망시키고 있다"며 "후쿠시마 원전 인근 국가들이 결사반대하는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에 대해 원전과 멀리 떨어진 국가가 가타부타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사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와 여·야도 해양 투기를 막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번에 원전 사고 오염수를 해양에 투기하게 되면 선례가 돼 사고가 날 때마다 합법적으로 해양투기가 진행될 수 있다"며 "인류 미래 세대를 위해서라도 뜻을 같이하는 국가들과 공조해 해양투기가 원천적으로 차단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사항을 명문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태완(울산 중구청장) 전국원전동맹 회장은 "전국원전동맹 314만 국민과 함께 일본 오염수 방류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국원전동맹은 울산 중구와 전북 부안군, 부산 금정구 등 원전 인근 지역 16개 지자체 모임이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