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 동구의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 촉구

송고시간2021-04-15 14:42

댓글
울산동구의회
울산동구의회

[울산동구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동구의회는 15일 동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동구의회는 "일본 안에서도 오염수 저장 탱크 증설이나 시멘트와 모래를 섞어 고형화하는 방법 등 여러 대안이 제시되고 있으나 일본 정부는 이를 무시하고 전 세계 해양생태계에 복구할 수 없는 피해를 주는 방법을 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은 오염수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했다며 처리 수라고 부르지만, 지난해 12월 일본 도쿄전력이 발표한 자료에서 여전히 일부 방사성 물질은 배출 기준을 크게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자체 분석 결과마저 부정한 채, 마치 바다에 방류해도 괜찮은 것처럼 말장난하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동구의회는 "독일 해양과학연구소는 2012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성 물질의 해양 확산을 모델링해본 결과, 세슘137이 220일 안에 제주도, 400일 안에 동해에 도달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며 "동해를 끼고 어업에 종사하는 울산도 치명적인 타격을 받을 것이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