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수부 "올해 해운매출 40조원 달성…선복량 105만TEU 확보"

송고시간2021-04-15 16:00

댓글

확대경제장관회의에 '해운산업의 도약 지원방안' 보고

해운산업 현황 브리핑하는 전재우 해운물류국장
해운산업 현황 브리핑하는 전재우 해운물류국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전재우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이 1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운산업 현황 및 향후 지원 방향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해양수산부는 올해 말까지 해운 매출액 40조원을 달성하고 선복량 105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회복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해수부는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개최된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해운산업의 도약 지원방안'을 보고했다.

해수부는 지난해 기준 36조원인 해운 매출을 올해는 11.1% 증가한 40조원으로 늘리고, 선복량은 지난달 기준 80만TEU에서 연말까지 31.3% 늘려 105만TEU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이를 위해 한국해양진흥공사(해진공)에서 올해 최대 10척의 선박을 매입해 직접 용선함으로써 선사들이 선박 도입에 느끼는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또 6월부터는 해진공에서 신용보증 사업도 새로 실시한다. 이를 통해 신용도가 낮은 선사도 민간 대출을 수월하게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해진공에서 지난해 6천614억원 규모로 추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금융지원 사업은 올해 6천819억원 규모로 늘려 중소선사의 유동성 확보를 지원한다.

해수부는 국적 선사들이 보유한 노후선박을 새 선박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신조선 발주도 지원할 예정이다.

HMM에 대해서는 오는 2025년까지 112만TEU 확보를 목표로 신조 컨테이너선을 상반기 안에 발주할 계획이다.

중소·중견선사 등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선사와 관련해서는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정책금융 지원을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 수출 항로에는 국적선사의 임시 선박을 매월 2척 이상 투입하고, 선적 공간의 50%를 중소·중견선사에 우선 배정해 중소 수출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한다.

확대경제장관회의 환담하는 문 대통령
확대경제장관회의 환담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리는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jjaeck9@yna.co.kr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