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남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는 방사능 왜란…강력 대응해야"

송고시간2021-04-15 15:40

댓글
양승조 충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가 1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방사능 왜란'이자 '인류를 향한 선전포고'로 규정하고 강력 대응 입장을 밝혔다.

양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 고위 관료의 '한국 따위에게 오염수 배출 항의를 듣고 싶지 않다'는 발언을 거론하며 "상식적이고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도저히 할 수 없는 막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의 생존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방사능 왜란이 시작됐다"며 "이는 인류를 향한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그는 "'오염수는 희석해서 마셔도 된다'는 기상천외한 말에 무엇을 기대할 수 있겠느냐"며 "2년 뒤 현실화할 방사능 침략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응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전국 시·도지사 상설 공동대응 기구' 설치 제안 실현을 위해 김경수 경남지사와 통화한 사실을 언급하며 "시·도지사들이 이른 시일 안에 만나 방사능 왜란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w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