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카카오뱅크 상장예비심사 신청…이르면 7월 상장 전망(종합)

송고시간2021-04-15 17:58

댓글

27년만의 은행 상장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아람 기자 = 카카오뱅크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고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일정에 돌입했다. 지난주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 크레프톤에 이어 카카오뱅크까지 가세하면서 IPO 시장이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한국거래소는 카카오뱅크가 제출한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15일 밝혔다.

통상 거래소의 상장 심사 기간은 약 2개월 정도다. 심사 지연 사유가 발생하지 않으면 6월 중하순에는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할 전망이다. 이후 증권신고서 제출 등을 거쳐 공모 청약을 받게 된다. 업계에서는 이르면 7월 코스피에 입성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카카오뱅크 IPO는 KB증권과 크레디트스위스가 대표 주관사를 맡고 있고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이 공동 주관사이다.

카카오뱅크는 2016년 1월 설립된 인터넷전문은행이다. 현재 카카오[035720]가 지분 31.6%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2017년 7월 오픈한 카카오뱅크는 6분기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1천226억원으로 이자 부문 뿐 아니라 비이자(수수료) 수익 부문에서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당기순이익은 1천136억원으로 전년대비 8배 이상 늘었다.

올해 3월 말 기준 수신은 25조3천910억원, 여신은 21조6천50억원 규모다. 현재 이용자수는 1천600만명을 넘어섰다. 자산규모만 놓고 보면 전북은행을 넘어 광주은행 수준이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지난 2월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중금리·중저신용자 대출을 획기적으로 제고하겠다"며 모바일뱅킹의 사용자 경험 뿐 아니라 수십년간 국내 금융권의 취약 영역으로 꼽혔던 중금리, 중저신용자 혁신에 나서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올 하반기에는 출범 이후 첫 기업금융 분야에도 도전한다. 전국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손잡고 개인사업자 대출을 출시한다. IPO 이후에는 비대면 모바일 주택담보대출도 선보일 예정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뱅크의 상장은 은행업 기준으로 1994년 기업은행 이후 27년만이다.

IB업계에서는 상장 시 시가총액을 10조∼20조원 수준으로 보고 있다. 이날 종가 기준 4대 금융지주의 시총은 KB금융지주 22조4천536억원, 신한금융지주 19조3천467억원, 우리금융지주 7조5천116억원, 하나금융지주 12조5천51억원이다.

이날 장외거래시장에서 카카오뱅크의 주당 거래가격은 8만5천500원, 발행 주식수를 고려한 단순 시총은 34조8천억원 수준이다.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