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 도시계획 업무보고 받아…35층 제한 등은 빠져

송고시간2021-04-15 19:46

댓글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도시계획국과 도시교통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았다.

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도시계획국으로부터 서울의 모습을 구상하는 밑바탕인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서울플랜) 관련 내용을 보고받았으나 관심을 끌었던 아파트 층고 규제 문제는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10년 뒤를 그린 2030 서울플랜을 마련해 놓은 데 이어 그 뒤를 이을 2040 서울플랜을 준비 중이다.

2030 서울플랜은 주거용 건물의 경우 용도지역과 입지를 불문하고 모든 곳에서 층수를 '35층 이하'로 한다고 명시했다. 오 시장이 제시한 '한강변 아파트 35층 제한 개선'과 상충하는 부분이다.

일각에서는 이날 업무보고에서 2040 서울플랜 작성에 층수 완화 내용을 담는 방안이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으나 눈에 띄는 논의는 없었다고 시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코로나19 이후의 도시 등의 개념을 개략적으로 보고하는 자리였다"며 "높이 제한 완화나 용적률 상승 등 구체적인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