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청년 10명 중 7명 "내 집 꼭 필요"…85.2%는 현 집값 '부적정'

송고시간2021-04-16 10:43

댓글

청소년정책연구원 보고서…"청년 주택공급 확대해야"

용산 청년주택 입주 시작
용산 청년주택 입주 시작

(서울=연합뉴스) 지난 2월 15일 1천여 가구에 달하는 서울 최대 규모의 청년주택 '용산 베르디움 프렌즈아파트' 입주가 시작된 현장에서 관계자가 아파트 내부를 살피고 있다. 2021.4.16.[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청년층 10명 가운데 7명 정도는 본인 소유의 집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지난해 7∼9월 만 15∼39세 청년층 3천5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담은 '2020년 한국 청년 사회·경제 실태조사 - 주거의식' 보고서를 16일 공개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내 명의의 집이 꼭 있어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68.6%로, 집을 꼭 소유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13.3%)보다 월등히 많았다.

본인 소유의 집이 꼭 필요한 이유로는 '이사하지 않고 원하는 기간만큼 살 수 있어서'(27.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이어 '자산 증식 및 보전을 위해서'(26.1%), '임대료 상승에 대한 부담이 없어지기 때문에'(23.1%) 등의 순이었다.

현재 주택 가격 수준에 대해서는 85.2%가 '적정하지 않다'고 답했다.

주택 가격이 부적정하다는 응답 중에서도 '전혀 그렇지 않다'(46.5%)는 비율은 2018년(27.2%), 2019년(35.7%)에 이어 3년 연속 상승했다.

전체 응답자 중 주택가격이 '적정하다'는 응답은 3.5%에 그쳤다.

부모와 독립해 사는 청년들을 위해 필요한 주거정책과 관련해선 '청년 주택공급 정책 확대'가 63.0%로 가장 많았고 이어 '청년 주거비 지원 정책'(23.2%), '청년 주거환경 개선 정책'(7.6%), '대학기숙사 공급 및 기숙사비 지원 정책'(6.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연보라 부연구위원은 "우리 사회 내 주거불평등 문제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할 수 있는 청년 세대의 주거안전망 강화를 위한 적극적인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다양한 청년 가구 형태를 존중하며 청년의 주거의식과 요구에 따라서 세밀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