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재 1주일째 복구 손도 못 대"…남양주 주상복합 주민들 분통

송고시간2021-04-17 06:05

댓글

복구·보상 대책 진전 없어…상인·주민들 "건설사·지자체가 방치"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최재훈 기자 = 수백억대 피해가 난 경기 남양주시 주상복합건물 화재가 발생한 지 약 1주일 지났지만 피해 복구 작업이 시작조차 못 하고 있다.

실질적인 복구 작업은 물론, 이를 위한 논의조차 건설사와 입주민 간 입장차로 진전이 없다. 당장 잘 곳이 마땅치 않은 주민들과 생계를 잃은 상가 상인들은 언제까지 기다려야 할지 모르는 막막함에 분통을 터뜨린다.

17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불이 난 건물은 지상 18층, 지하 4층 규모다. 지난 10일 오후 1층 상가에서 시작된 불이 상가 건물 전체로 빠르게 번져 입주한 가게들에 피해가 집중됐다.

전체 점포 180여 곳 중 40곳이 전소됐고 35곳이 절반가량 불에 탔다. 피해가 상대적으로 적은 점포도 있지만, 계단, 복도, 배관 등 건물 자체가 화재 피해를 봐 사실상 상가 전체가 '완전정지' 상태다.

남양주 주상복합건물 화재 현장
남양주 주상복합건물 화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인들은 하루하루 커지는 손실에 마음이 급하지만 일주일째 할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다.

복구와 보상을 위해서는 건설사, 지자체 등 기관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지만, 관련 기관 어느 하나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 상인은 "매달 손실이 수천만원은 날 것으로 예상되는데 아무것도 못 하고 일주일째 그대로 가게가 방치되고 있다"며 "개인 비용을 들여 청소 업체 등을 써서 해결될 수준이 아니고, 점포 내 시설물을 어떻게 보상받을지 아무도 이야기해 주는 곳이 없어서 그냥 방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불에 탄 상가
불에 탄 상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다른 상인은 "불이 꺼진 후 가게에 겨우 들어가 중요 서류를 조금 챙겨온 이후 아무것도 못 했다"며 "불에 그을린 음식물 쓰레기가 썩고, 식당 구조물과 가재도구들이 재에 덮여 널브러져 있는데 그냥 놔둘 뿐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아파트 입주민들도 막막한 사정은 비슷하다.

지난 16일 기준 총 79세대 264명이 시에서 운영하는 임시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다.

일부 피해가 적은 동 주민들은 개인적으로 청소 작업을 하고 자택으로 돌아갔지만, 대다수가 대피소나 친척·지인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

특히 피해가 심한 901∼902동과 저층부의 경우 배관이나 전기 안전 문제로 생활이 불가능해 정밀 안전 검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주민 대책위 관계자는 "온 집안에 그을음과 재가 가득하고, 오염된 수돗물이 나온다"며 "일반 청소 업체로는 복구가 불가능하다고 해서 특수 청소 업체 10여 곳에 문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화재 초반에는 친척집 등에 잠시 몸을 피했지만 언제까지 신세를 질 수 없어 대피소로 온 주민도 많다"며 "지금 당장 피해 복구를 해도 언제 다시 집에 들어갈지 막막한데 아무것도 못 하니 속만 끓이고 있다"고 말했다.

답답한 주민들은 건설사 및 지자체 관계자와 매일 대책 회의를 하고 있지만 별다른 진전은 없다.

그을음이 가득한 집안
그을음이 가득한 집안

[입주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직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고 결과에 따라 책임 소재와 피해 보상 방향 등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아파트 주민과 상인들은 임시 거처 마련, 청소 및 시설 보상, 영업 손실 보상 등을 건설사에 요구했으나 건설사는 '법정 한도 내에서 책임 있게 조치하겠다'는 원론적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단체화재보험이 있기는 하지만 건물 보상으로 제한돼 주민들이 원하는 수준의 보상은 기대할 수 없다.

'방치'에 가까운 상황에 특히 상인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상가 대책위 관계자는 "(건설사 측이) 뻔한 소리만 하며 화재 원인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시간을 끌고 있다"며 "그동안 건설사의 각종 갑질에도 참아가며 장사를 해왔는데, 막상 불이 나니 나 몰라라 하는 행태에 분통이 터진다"고 주장했다.

상인들 사이에서는 관리사무소 측이 최초 불이 났을 때 잘못된 안내를 했다는 주장도 나온다.

"화재 직후 경보기가 울려 상황을 물었더니 관리사무소 측이 '경보기 오작동'이라고 답변해 피해가 커졌다"는 주장이다.

남양주 주상복합 화재 합동감식
남양주 주상복합 화재 합동감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다음 주 중으로 관리사무소 소장과 직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관할 지자체인 남양주시도 대책 회의에 참여하고 있지만 뾰족한 대책이 없다.

시 관계자는 "이재민과 폐기물 처리 등에 대해 당당 부서에서 지원하고 있다"며 "주민과 건설사 측 중재를 하며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suki@yna.co.kr

jhch79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