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장in] 의정부 예비군훈련장 시내 이전 효율성 논란

송고시간2021-04-18 07:05

댓글

호원동→자일동 추진…"숙원 사업" vs "시외로 옮겨야"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의정부시가 호원동 주민들의 숙원인 예비군훈련장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국방부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그러나 추산된 이전 비용만 2천억원에 달하는데, 직선거리로 불과 5.5㎞ 떨어진 시내로 이전하는 것이 효율적이냐는 목소리도 있다.

의정부 호원동에 있는 예비군훈련장
의정부 호원동에 있는 예비군훈련장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의정부시는 2025년까지 호원동 예비군훈련장을 자일동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021.4.18

◇ 2025년까지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이전 계획

의정부 예비군훈련장은 1991년 호원동 산 55-1번지 일대에 40만㎡ 규모로 조성됐다. 서울 노원·도봉구 예비군 자원을 위한 시설이다.

당시 이곳은 도심 외곽이었다. 그러나 서울과 맞닿은 지리적 이점 때문에 아파트 건설 등 급속한 도시 개발이 진행됐고 현재 이 일대 인구는 10만명이 넘었다.

사격 소음 등 민원이 잇따랐고 의정부시는 2007년 이를 해당 부대에 전달했다.

2010년대 들어 정부는 국방개혁 기본계획(2014∼2030년)을 마련, 군부대 이전 또는 통폐합을 추진했다.

의정부시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2015∼2016년 예비군훈련장 개발 타당성 조사에 이어 국방부에 정식으로 예비군훈련장 이전을 건의했다.

2025년까지 '기부대양여' 사업 방식으로 자일동 산 153번지 일대 30만㎡에 옮길 계획이다.

민간사업자가 현재 예비군훈련장이 있는 호원동 국방부 땅을 개발하는 대신 자일동에 새 훈련장을 만들어 국방부에 넘기는 방식이다.

자일동 이전 부지 대부분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어서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한다.

황범순 의정부 부시장은 지난 12일 유동준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을 만나 예비군훈련장 이전 협조를 당부했고 유 기획관도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정부시는 올 상반기 국방부와 이전 협약을 체결한 뒤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 승인 신청할 계획이다.

의정부 예비군훈련장 호원동→자일동 추진
의정부 예비군훈련장 호원동→자일동 추진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의정부시는 2025년까지 호원동 예비군훈련장(파란색)을 자일동)빨간색)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021.4.18

◇ 자일동에는 변전소 있고 쓰레기 소각장도 추진 중

더불어민주당 김민철(의정부을) 의원은 황 부시장보다 6일 앞서 유 기획관을 만나 미군기지 조기 반환, 군부대 이전 등을 강력히 건의했다.

그런데도 김 의원은 예비군훈련장 이전을 반대한다는 오해를 받았다.

유 기획관에게 건의문이 담긴 봉투를 전달하면서 촬영한 사진을 보도자료와 함께 배포했는데, 건의 내용 소제목을 기재한 봉투 겉면에 '예비군훈련장 이전 반대' 문구가 보였기 때문이다.

호원동 주민자치위원회는 성명을 내 김 의원의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예비군훈련장을 반드시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시내 이전은 반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예비군훈련장 이전 비용이 2천억원으로 추산되는데 불과 5.5㎞를, 그것도 좁은 도시 안에서 옮기는 것은 주민 재산권 문제를 떠나 효율성을 따져 봐야 한다"며 "민-민 갈등까지 우려되는 만큼 시외로 이전하는 방안 등도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자일동에는 2013년 변전소가 이전됐다. 또 2019년부터는 쓰레기 소각장 건립도 추진되고 있다.

이 지역 온라인 카페에는 '서울을 위한 예비군훈련장을 왜 의정부에 지었냐', 호원동에서 자일동으로 옮기는 게 무슨 의미가 있냐' 등의 글이 올라와 반발 조짐도 보인다.

k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