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씨티은행 노조 "본사 일방적 발표 인정못해…강력 투쟁 천명"

송고시간2021-04-16 17:09

댓글

소매금융 철수 결정에 강력 반발…"대규모 실업사태 우려"

"고객들도 문의 쇄도·지점마다 수백억 뱅크런 발생"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금융노조 한국씨티은행지부는 16일 씨티그룹이 한국씨티은행의 소매금융 철수를 결정한 데 대해 "뉴욕 본사의 졸속적이고 일방적인 발표를 인정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노조는 이날 입장문에서 "노동조합은 일치단결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임을 천명했다"고 밝혔다.

[한국씨티은행 노조 제공]

[한국씨티은행 노조 제공]

또 "경영진에는 발표 내용을 수일전에 이미 인지했음에도 당일까지 거짓 연기를 하며 모르쇠로 일관하며 임단협 교섭을 마무리하려 했던 사실을 주지시키며 엄중 경고와 함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2020년도 임단협을 진행 중이며 19일로 예정된 최종 교섭 결렬 시 중앙노동위원회 쟁의조정을 신청할 방침이다.

노조는 "씨티그룹은 최근 10년간(2011∼2020년) 한국씨티은행으로부터 약 2조9천억원을 배당 및 용역비 형태로 가져간 반면 10년간 신입공채 직원을 단 한명도 채용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한국씨티은행에는 약 3천5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그중 소비자금융 소속 직원이 약 2천500명(영업점 소속 약 940명 포함)"이라며 "소비자금융에 대한 매각 또는 철수 등 출구전략이 추진될 경우 대규모 실업 사태가 발생하며 고객에 대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예치한 자산을 걱정하는 고객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지점마다 수백억원의 뱅크런이 발생하고 있다"며 "기업금융에 더 집중하겠다고는 하지만 작금의 무책임한 행태에 대해 기업금융 고객들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익에 급급한 나머지 수십 년간 거래한 로열티 높은 고객들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있는 것"이라며 "노조는 금융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고객 피해 사례에 대한 외국자본의 작태를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16일부터 본점에서 규탄 시위를 하고, 19일 긴급전원운영위원회를 열어 비상대책위원회 출범과 투쟁기금 편성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이달 말부터는 국회 정무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활동 등을 계획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 노조 제공]

[한국씨티은행 노조 제공]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