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스푸트니크V 백신 접종 아르헨티나서 혈소판 감소증 사례"

송고시간2021-04-16 17:55

댓글

러 언론 "150만회 접종서 2건 나와"…러 당국은 "아직 관련 사례없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혈전증 관련 부작용이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에서도 유사한 부작용이 보고됐다고 러시아 언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온라인 뉴스통신 '뉴스루'는 이날 아르헨티나 보건부가 이달 2일 내놓은 백신 안전성 관련 보고서에 스푸트니크 V 접종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2건의 혈소판 감소증 사례가 포함됐다고 전했다.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같은 결과는 150만 회의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에 대한 부작용을 분석한 뒤 나온 결과라고 통신은 소개했다.

혈소판 감소증과 함께 보고된 희귀 부작용으론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5건도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에선 모두 2만3천804건의 스푸트니크 V 접종 부작용이 보고됐는데 이는 10만 도스(1회 접종분)당 1천640건에 해당한다고 통신은 전했다.

부작용은 대부분 약품 사용설명서에 포함된 발열, 두통, 독감 증세, 접종 부위 통증과 같은 일반적이었으며, 362건의 중등증이나 경미한 알레르기 반응 사례도 확인됐다.

이와 관련 러시아 현지 의약 전문 신문 '파르마체프티체스키 베스트닉' 편집장 폴리나 즈뵤즈디나는 자국 '에호 모스크비'(모스크바의 메아리)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150만 도스 가운데 2건이긴 하지만 혈소판 감소증은 출혈과 혈전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질병"이라면서 "작긴 해도 그러한 위험이 있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즈뵤즈디나는 "모든 백신에서 부작용이 발생하지만 코로나19 발병과 통제되지 않는 확산 위험이 백신 접종에 따른 위험보다 훨씬 크기 때문에 접종을 하는 것"이라면서도 "어떤 부작용이 있는지, 부작용이 어떻게 연구되고 있는지, (이와 관련) 러시아와 외국 전문가들이 어떤 결론을 내리고 있는지 등에 대한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해 12월 러시아, 벨라루스에 이어 전 세계 국가들 가운데 세 번째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도입해 접종을 시작한 바 있다.

지난 1월과 2월 두 차례에 걸쳐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접종받은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이달 초 코로나19에 걸렸으나, 백신 접종 덕분에 병을 가볍게 앓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아스트라제네카(AZ)와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부문 회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처럼 전달체(벡터) 방식 백신에서 주로 혈전증 문제가 발생하고 있음을 근거로 이 문제가 바이러스 벡터 자체의 부작용일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하지만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 팀장 알라 사모일로바는 앞서 14일 역시 벡터 방식을 이용하는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자에게선 아직 단 1건의 혈전증 사례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1월 러시아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아르헨티나 대통령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월 러시아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아르헨티나 대통령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