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메르켈 독일 총리,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종합)

송고시간2021-04-16 23:16

댓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EPA=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EPA=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회차 접종을 받았다고 AFP,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나는 오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회차 접종을 받아 기쁘다"면서 "백신 접종 활동에 관여하고 있는 모두와 백신을 맞은 모두에게 감사한다. 백신 접종은 팬데믹을 극복하는 데 핵심"이라고 말했다고 그의 대변인 슈테펜 자이베르트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독일 당국은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60세 이상에만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메르켈 총리는 66세다.

앞서 지난 7일 유럽의약품청(EMA) 안전성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을 이 백신의 매우 드문 부작용 사례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총리실 대변인 트위터에 올라온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백신 접종 서류 캡처. [Steffen Seibert/Bundesregierung/Handout via REUTERS=연합뉴스. 제3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총리실 대변인 트위터에 올라온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백신 접종 서류 캡처. [Steffen Seibert/Bundesregierung/Handout via REUTERS=연합뉴스. 제3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EU 회원국들은 잇따라 AZ 백신 사용과 관련해 특정 연령에만 접종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올라프 숄츠 독일 부총리 겸 재무장관도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회차 접종을 받았다.

62세의 숄츠 장관은 이날 접종에 앞서 취재진에게 "나는 내 차례가 되면 백신을 맞을 것이라고 항상 말해왔다"면서 "오늘이 그날"이라고 말했다.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전날 미국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k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