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인디애나 총격참사에 "너무 평범해진 총기폭력…잔인"

송고시간2021-04-17 03:17

댓글

성명내고 총기규제法 통과 촉구…"총기폭력, 우리나라 영혼을 찔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인디애나주에서 발생한 총격참사와 관련해 "총기폭력은 미국에서 전염병이며, 우린 그것에 순응해선 안 된다"며 의회가 총기규제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을 비롯한 공공건물과 군부대, 대사관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마침 이날은 2007년 32명의 사망자를 낸 버지니아 공대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지 꼭 14년이 되는 날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너무 많은 미국인이 매일 총기폭력으로 숨진다"며 "그것은 우리의 인격을 더럽히고, 우리나라의 영혼을 찌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생명을 구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하고 할 수 있다"며 "우리는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 페덱스 창고에서 전날 발생한 총격으로 최소 8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 총격범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수사 당국은 범행동기를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젯밤과 아침까지 가족들이 사랑하는 사람의 운명에 대한 소식을 듣기 위해 기다려야 했다"며 "너무나 평범하게 되어 이 나라 어디선가 매일 일어나는 것은 얼마나 잔인한 기다림이며 운명인가"라고 언급했다.

미국 인디애나주 총격참사로 백악관에 조기가 게양됐다. [AFP=연합뉴스]

미국 인디애나주 총격참사로 백악관에 조기가 게양됐다. [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성명은 최근 잇따르는 미국 내 대형 총기사건과 관련해 지난 8일 총기 규제 조치를 발표한 직후 나온 것이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부품을 사서 직접 제작하는 이른바 '유령총'(ghost guns)에 대한 엄격한 단속, 권총을 소총 수준으로 손쉽게 바꾸는 안정화 보조장치의 등록화, 총기 제조사 면책 철폐 추진 등의 대책을 내놨었다.

최근 미국에서는 조지아, 콜로라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등에서 대형 총기참사가 잇따르며 정치권에서 총기규제 논의가 한창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총기 구매자에 대한 신원조회와 공격무기 금지 조항 등을 담은 총기규제 법안을 의회가 조속히 통과시킬 것을 재차 요구했다.

앞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이 폭력이 끝나야 한다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