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가 "납북자 해결 위해 김정은 조건없이 만날 준비돼 있다"(종합)

송고시간2021-04-17 11:10

댓글

북한 도쿄올림픽 불참 속 재차 손짓…한미일 협력 통한 북한 CVID도 강조

"중국에 주권, 인권 등에서 양보할 의향 없어…건설적 관계구축도 노력"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16일(현지시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백나리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납북자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재차 천명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백악관 정상회담이 끝난 후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한 화상 연설에서 "나는 납북자 문제 해결과 생산적 북일관계 수립을 향해 김정은 위원장을 조건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선두에 서서 행동할 결심이 돼 있는 상태라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2013년 자신이 관방장관을 맡은 이래 북한이 약 80차례의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했다면서 이는 분명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를 위반한 것이자 일본은 물론 역내 전체의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갖고 있는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모든 사거리의 탄도미사일에 대해 미국과 파트너십, 또 한미일의 3자 협력을 통해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 폐기)를 끈질기게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안보리 결의를 완전한 이행을 추진할 것이라며 북한 문제를 푸는 데 있어 중국이 키를 쥐고 있다고 중국 역할론을 언급하기도 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 1월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도쿄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동향을 잘 살피고 온갖 기회를 활용해 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지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이유로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CVID는 북한이 거부감을 보이는 용어다.

北 "코로나로 도쿄 올림픽 불참"… (CG)
北 "코로나로 도쿄 올림픽 불참"… (CG)

[연합뉴스TV 제공]

스가 총리는 중국이 군사적, 경제적 주장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일본은 역내 주권과 민주주의, 인권 수호를 위해 단호히 일어서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중국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의 현재 상태를 일방적으로 변화시키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며 "나는 주권과 민주주의, 인권, 법치와 같은 보편적 가치에 관한 문제에서 양보할 의향이 없다"고 말했다.

또 "미얀마와 중국 신장, 홍콩 등의 인권 상황과 관련해 일본은 우리의 목소리를 확고히 키울 것이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구체적 조치를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중국 관련 사안에 대한 일본의 기본 정책은 주장되어야 하는 것을 확고히 주장하고 중국에 구체적 조치를 취하라고 강력히 요청하는 것"이라며 "동시에 중국과 안정적이고 건설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이 역내 안보 도전과제를 대처하기 위해 자국을 방어할 준비를 강화하려 노력하고 있다면서 억지력을 더 강화하기 위해 미국과도 협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