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미 제재에 맞불…바이든 외교관 10명 추방

송고시간2021-04-17 08:52

댓글

볼턴 등 전현직 미 관료 8명엔 입국금지…"미, 갈등에서 등 돌려야"

미, 즉각 유감 표명…"대응할 권리 있다" 재반격 가능성 언급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러시아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제재에 대응해 조 바이든 정부의 외교관 10명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AFP, AP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 장관은 이날 미국과의 긴장이 "유례 없는" 수준이라며 이같은 제재를 발표했다.

이는 미국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및 연방기관 해킹을 문제삼아 전날 10명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발표하자 바로 다음날 같은 인원의 미 외교관 추방으로 맞선 것이다.

이에 따르면 러시아는 10명의 미 외교관에게 추방을 통보했으며, 전현직 미 고위급 인사 8명에게는 입국금지를 내렸다.

입국금지 명단에는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내정책위원장 등 바이든 사단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는 또 존 설리번 러 주재 미국 대사에게 본국으로 돌아가 협의에 나설 것을 권고했다. 이는 미국 주재 러시아 대사에게 내려진 조치와 동일한 것이다.

라브로프 장관은 미국의 움직임이 "매우 비우호적이며 정당하지 못하다"고 비난하고, 미국 기업에도 "고통스러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 대응은 다만 미국과 대화 가능성은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 제재를 발표한 직후 "우리는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관계를 원한다"면서 미러 정상회담을 제안했는데, 러시아가 이런 대화 가능성을 전면 차단하지는 않았다는 것이 로이터 통신의 분석이다.

라브로프 장관은 "지금은 미국이 분별을 발휘해 대결 국면에서 등을 돌려야 할 때"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미국 측에 고통을 주는 결정이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즉각 유감을 표명하고 재반격을 예고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메일을 통해 러시아의 이날 발표에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히고 "미국을 겨냥한 어떠한 러시아의 보복에도 우리는 대응할 권리를 쥐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러시아의 제재 명단에 오르게 돼 "자랑스럽다"면서 "미국의 이익을 위하는 목소리로 인정받게 돼 뿌듯하다"고 썼다.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