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中 공안 복장 사진 책자 사과"

송고시간2021-04-17 09:11

댓글
논란이 된 도로교통공단 종합정보지에 쓰인 사진
논란이 된 도로교통공단 종합정보지에 쓰인 사진

[인터넷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이주민 도로교통공단(이하 공단) 이사장은 17일 공단이 발행하는 종합정보지에 중국 공안 복장을 한 어린이 사진이 실린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이날 사과문에서 "공공기관으로서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잘못된 사진을 사용한 점에 책임을 통감하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이사장은 "광고 시안용 유료 이미지 사이트 내 '국내 작가 포토' 카테고리에서 '어린이 경찰'로 검색해 나온 사진을 구매해 사용했다"며 "사진 속 어린이의 복장과 중국 공안 제복과의 동일성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공단은 격월로 발행하는 종합정보지 '신호등'의 3∼4월호 가장 마지막 페이지에 중국 공안 정복을 입은 어린이가 거수경례하는 사진을 실었다. 사진 위로는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지켜야 할 4가지'로 주정차 금지, 전방·좌우 확인, 서행 운전, 횡단보도 일시 정지를 소개한다.

공단은 남은 책자를 모두 폐기했으며 온라인 버전 '신호등'의 해당 페이지를 삭제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