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신 1차접종 10만2천390명↑ 총 148만2천969명…인구대비 2.85%

송고시간2021-04-17 10:05

댓글

1차 접종자 중 AZ 백신 99만8천736명, 화이자 백신 48만4천233명

6만577명은 화이자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쳐

백신 안정성 논란과 공급 일정 불확실성에 국내 백신수급 비상
백신 안정성 논란과 공급 일정 불확실성에 국내 백신수급 비상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에코센터에 마련된 강남구 백신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미국 존슨앤드존슨 사의 얀센 백신이 안정성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모더나 또한 미국 이외 지역에 대한 백신 공급 일정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있어 우리 정부의 백신 도입 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한편 백영하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총괄팀장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얀센·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등) '바이러스 벡터' 계열 백신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구매 계획에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2021.4.15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50일간 전 국민의 약 2.85%가 1차 접종을 마쳤다.

1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하루 백신 신규 접종자는 10만2천390명이다.

이로써 지난 2월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148만2천969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인구(5천200만명) 대비 접종률은 2.85%다.

누적 1차 접종자 중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사람이 99만8천736명이고,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은 48만4천233명이다.

전날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자 6명이 추가되면서 2차 접종 완료자는 6만577명이 됐다. 화이자 백신 1·2차 접종자(건수)를 단순 합산하면 누계는 54만4천810명이 된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지난 2월 26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를 시작으로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등으로 대상이 확대돼 왔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에게 처음 배정돼 2월 27일 접종이 시작됐고 지난달 20일부터는 2차 접종이 진행 중이다. 75세 이상 고령자들에게도 이달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빨리 예전처럼"…75세 이상 어르신 백신접종 (CG)
"빨리 예전처럼"…75세 이상 어르신 백신접종 (CG)

[연합뉴스TV 제공]

지난 15일부터는 예방접종센터 104개소가 추가돼 총 175개소에서 만 75세 이상 어르신, 노인시설 입소자·종사자 대상 접종이 실시되고 있다.

기존 71개소였던 예방접종센터 수가 배 이상 늘어남에 따라 일별 접종 역량은 하루 4만2천600명에서 하루 10만5천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추진단은 이에 따라 접종 속도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8∼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권고된다.

viva5@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