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투수 공 맞은 박세혁, 수술 예정…장기 이탈 불가피

송고시간2021-04-17 10:16

댓글
들것에 실려 구급차 타는 박세혁
들것에 실려 구급차 타는 박세혁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8회초 1사 LG 김대유의 투구에 얼굴을 맞아 쓰러진 두산 박세혁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투수 공에 얼굴을 맞은 두산 베어스 포수 박세혁(31)이 수술대에 오른다.

큰 부상을 피하지 못한 박세혁은 꽤 오랜 재활을 해야 한다.

두산 관계자는 17일 "박세혁이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 엑스레이와 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를 했고, '안와 골절' 진단을 받았다"며 "박세혁은 수술을 받는다. 수술 일정은 협의 중이고, 정확한 재활 기간은 상황을 지켜봐야 파악할 수 있다"고 전했다.

우투좌타 박세혁은 16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방문경기, 8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좌완 불펜 김대유의 3구째 몸쪽 직구에 맞고 쓰러졌다.

공은 박세혁의 헬멧과 이마를 동시에 때렸다.

오른쪽 광대뼈 타박 증상을 보인 박세혁은 누운 채로 응급처치를 한 뒤, 구급차에 실려 강남 세브란스 병원으로 향했다.

고통스러워하는 박세혁
고통스러워하는 박세혁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8회초 1사 두산 박세혁이 LG 김대유의 투구에 얼굴을 맞고 쓰러져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대유는 놀란 얼굴로 마운드 근처에 주저앉았다. 박세혁과 두산 선수단을 향해 사과도 했다.

박세혁이 병원으로 후송된 후, 김대유는 헤드샷 퇴장 명령을 받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경기 뒤 류지현 감독과 케이시 켈리 등 LG 선수단은 미안함을 표하고, 박세혁의 쾌유를 기원했다.

하지만, 박세혁의 상태는 심각했다.

두산은 주전 포수 박세혁의 장기 이탈 공백을 메워야 하는 어려운 과제를 받아들었다.

박세혁은 17일 1군 엔트리에서 빠진다.

당분간 두산은 장승현, 최용제, 신창희, 장규빈 등을 기용하며 박세혁의 공백을 메울 계획이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