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 영국 필립공 장례식…윌리엄·해리 형제 화해할까

송고시간2021-04-17 15:26

댓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에딘버러 공작)의 장례식이 17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3시 런던 교외 윈저성에서 엄수된다.

100세 생일을 약 두 달 앞두고 지난 9일 별세한 필립공은 윈저성 내 성조지 예배당 지하의 왕실 묘지에 안치된다.

런던 피카딜리 서커스 전광판에 내걸린 영국 필립공 사진
런던 피카딜리 서커스 전광판에 내걸린 영국 필립공 사진

(런던 AFP=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에딘버러 공작)이 99세로 별세한 9일(현지시간) 런던 중심부 피카딜리 서커스의 대형 전광판에 필립공의 사진과 메시지가 표출돼 있다. leekm@yna.co.kr

성조지 예배당에서 치러지는 장례식에는 여왕과 자녀 등 직계 가족과 가까운 친척 30명만 참석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규모가 대폭 축소되고 시신 참배를 포함해 사람이 많이 모일만한 행사도 일체 생략된다. 대신 장례식은 TV와 라디오로 중계된다.

장례준비차 윈저성으로 향하는 영국군 근위 기병연대 대원들
장례준비차 윈저성으로 향하는 영국군 근위 기병연대 대원들

(윈저 AFP=연합뉴스) 영국군 근위 기병연대 대원들이 15일(현지시간) 말을 타고 런던 서부에 있는 윈저성으로 들어가고 있다. 윈저성에서는 17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부군 필립공의 장례식이 거행될 예정이다. jsmoon@yna.co.kr

장례식 시작에 맞춰 전국적으로 1분간의 묵념이 진행된다. 행사가 끝나면 공식 애도 기간도 종료된다.

영국 언론에 보도된 일정을 종합해보면 이날 장례식 20분 전인 오후 2시 40분 윈저성에서 필립공의 시신을 담은 관이 랜드로버를 개조한 영구차에 실린다.

랜드로버 차량 개조는 16년 전에 시작됐으며, 필립공이 도색까지 세세하게 관여했다.

필립공 장례식에 쓰일 영구차로 개조된 랜드로버
필립공 장례식에 쓰일 영구차로 개조된 랜드로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직계가족 9명이 8분간 영구차를 따라 걸으며 여왕은 그 뒤에서 간다. 보병부대와 해병대 등이 호위하고 길옆에는 군인들이 늘어선다.

장례식장에서는 모두가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를 지킨다.

윈저 주임사제는 "필립공은 여왕을 향한 변함 없는 충성과 국가·영연방을 위한 봉사, 용기·강함·신앙으로 우리에게 영감을 줘왔다"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캔터베리 대주교도 기도하면서 필립공의 신앙과 충성심, 책임감과 지조, 용기와 지도력을 칭송한다.

필립공의 장례식에선 그의 군 복무 경력과 그리스·덴마크 왕자로서 혈통이 강조된다.

관 위에는 개인 깃발과 해군 모자, 칼, 화환이 놓이며, 깃발엔 덴마크, 그리스, 에딘버러 그리고 자신의 성인 마운트배튼을 상징하는 그림이 들어간다.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장례식에는 미국으로 떠난 해리 왕자도 1년여 만에 귀국해 참석한다. 임신 중인 부인 메건 마클 없이 혼자 돌아왔다.

왕실과의 결별 배경에 관해 폭탄 발언을 던진 해리 왕자와 형인 윌리엄 왕세손이 할아버지 장례식을 계기로 화해할지가 관심이다.

이들은 영구차 행렬 출발 전에 장례식 참석자들이 모여있을 때 처음 만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행렬에서도 관을 사이에 두고 떨어져 걷는 것을 두고 비관적인 관측도 나온다.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