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시다발 청문회 세팅…여야, '포스트 재보선' 첫 격돌

송고시간2021-04-18 07:00

댓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동호 기자 = 여야가 4·7 재보선 승패를 뒤로 하고 인사청문 정국에서 다시 격돌할 전망이다.

여야 원내사령탑 진용이 갖춰지는대로 '릴레이 청문회'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여야의 새 카운터파트가 겨루는 첫 시험대이기도 하다.

18일 국회에 따르면 여야는 조만간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동시다발로 진행한다. 천대엽 대법관 후보자 청문회도 예정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천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국회로 보낸 데 이어 이번 주 국무위원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동의안과 인사청문요청안을 송부할 것으로 보인다.

임명동의안 제출 후 20일 이내에 심사를 마치도록 규정한 법률에 따라 청문회는 이르면 이번달 말부터 줄줄이 열리게 된다.

국회 관계자는 "여야가 이번 주 본회의 의사 일정을 협의하면서 청문회 일정을 가안으로 정해두고, 추후 구체적인 전략을 가다듬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감 밝히러 나오는 김부겸 총리 후보자
소감 밝히러 나오는 김부겸 총리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건물 밖으로 나와 소감을 밝히기 위해 걸어 나오고 있다. 2021.4.16 srbaek@yna.co.kr

국무총리와 대법관 후보자는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거쳐야 한다.

원내 과반인 174석의 더불어민주당은 자력으로 임명동의안을 처리할 수 있지만, 인준 강행의 책임론을 고스란히 떠안아야 한다는 게 부담이다.

민주당은 김부겸 후보자가 대구·경북(TK) 출신의 비주류로 4선 의원을 지내며 야당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왔다는 점에서 무난한 인준을 기대하는 눈치다.

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첫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임명될 때도 여야 합의로 청문회를 통과한 경험이 있다.

그렇지만 국민의힘은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김 후보자가 지난해 7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으로 지칭하는가 하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무(無)공천에 사실상 반대한 것을 문제 삼을 계획이다.

국회 본회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본회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은 본회의 인준이 필요없는 국토·산자·과기·고용·해수 등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자질과 도덕성을 집중 검증해 문제가 확인되면 지명 철회를 요구할 방침이다.

당장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찍어 "김현미 시즌2"라는 우려를 제기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장관급 인사 29명이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됐지만, 재보선을 통해 냉랭한 민심을 확인한 여권으로서도 또다시 '야당 패싱'을 시도하기는 부담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