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월호 희생자·유가족 모욕 익명채팅방 개설돼 '논란'

송고시간2021-04-18 10:41

댓글

누리꾼들 찾아와 "생각 있느냐" 항의

오픈채팅방 '세월호크루'
오픈채팅방 '세월호크루'

[카카오톡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세월호 참사 7주기를 추모하는 분위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온라인상에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을 모욕하는 익명 채팅방이 개설돼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전날 '세월호를 추모하지 않는다'는 사진을 내건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이 개설됐다. '세월호 크루'라는 이름의 이 오픈 채팅방은 익명으로 채팅에 참여할 수 있다.

익명의 방 개설자는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는 내용의 공지글을 작성하고, '세월호를 내가 왜 추모해야 하느냐'는 글귀가 적힌 사진을 게시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이 방에는 13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런 채팅방이 만들어졌다는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곳에 몰려와 항의하는 글 등을 반복해서 올리고 있다.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는 대화가 오갈 수 없도록 하고 방을 삭제하도록 만들기 위한 행동이다.

누리꾼들은 "세월호 사건은 장난이 아니다", "제발 생각이 있느냐" 등의 메시지로 질타하거나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의 명단을 올리며 추모하고 있다.

전날 채팅방이 개설된 뒤로 누리꾼들의 이런 항의가 계속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카카오톡에는 '세월호 크루'라는 이름을 단 채팅방들이 여러 개 개설됐으나 마찬가지로 누리꾼들이 의미 없는 이모티콘을 수십 개 반복해 올리거나 항의 글을 연달아 올리면서 제대로 된 대화는 이뤄지지 못하는 모양새다.

현재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목록에는 이 방에 항의하는 취지로 만들어진 '세월호 크루 없애기' 등 제목을 내건 방들이 다수 올라와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세월호 크루라는 방을 만든 사람들을 처벌해달라'는 글이 올라와 현재까지 60여 명이 동의했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