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합시론] 미국 '부스터 샷' 추진…백신확보 어려움 커졌지만 총력다해야

송고시간2021-04-18 11:20

댓글

(서울=연합뉴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접종률 선두권 국가들은 집단면역 달성을 바라보기에 이르렀지만, 백신 확보 경쟁은 외려 날로 가열되는 양상이다. 미국의 방역 당국자들은 최근 '부스터 샷' 필요성을 들고나왔다. 면역효과 보강을 위한 추가 접종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코로나19 백신은 두 차례 맞으면 면역력을 획득하는 것으로 여겨졌으나 면역력을 강화하고 변이 바이러스에도 대비하기 위해서는 한 차례 더 접종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백신 정책을 이끄는 데이비드 케슬러 코로나19 대응 수석 과학담당자가 의회에서 "백신의 추가 도스(1회 접종분) 가능성과 관련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힌 데 이어 화이자와 모더나의 최고경영자(CEO)도 "백신을 맞은 사람이 1년 안에 세 번째 접종을 받아야 할 수도 있다"고 잇따라 언급했다. 일부 감염병 전문가들도 부스터 샷의 필요성을 인정한다. 많은 국가의 백신 접종이 부진한 상황에서는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 가능성이 높고 집단면역에 근접한 국가라 해도 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백신 격차가 초래한 변이 바이러스의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선진국들이 백신 사재기를 강화한다면 백신 격차가 더욱 커지는 악순환이 초래될 수 있다. 이 경우 선진국들이 충분히 접종하게 되면 남는 물량으로 늦게나마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는 후진국들의 희망은 물거품이 된다.

그렇지 않아도 전 세계의 백신 사정은 좋지 않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은 혈전 부작용 우려 때문에 많은 나라에서 접종이 일시 또는 영구 중단됐다. 미국 회사인 모더나가 자사 백신을 미국에 우선 공급하기로 함에 따라 다른 나라에 대한 공급은 차질이 예상된다.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연합(EU), 인도 등 주요 백신 생산국들 역시 자국에서 생산된 백신의 수출을 통제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우리나라가 계획대로 백신을 도입할 수 있을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했다고 밝힌 백신은 총 7천900만명분이지만, 이 가운데 이미 도입됐거나 상반기 도입이 확정된 물량은 11.4%인 총 904만4천명분뿐이다. 그나마 확보됐다고 하는 백신 물량을 전부 들여온다고 해도 충분하지 않다. 얀센이나 노바백스 등 아직도 불확실한 제품의 승인 차질 가능성은 차치하더라도 우리 역시 접종 효과 보장과 변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부스터 샷의 필요성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 전 국민 1회 접종도 요원한 상황에서 3차 접종까지 고려하는 것이 비현실적이라는 지적도 있을 수 있지만, 일부 국내 전문가들도 이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올 한해의 백신 수급을 맞추는 것도 힘겨운 것이 우리의 현실이지만, 여러 사정을 고려하면 내년 이후까지도 염두에 두고 백신 전략을 다시 마련해야 한다. 무엇보다 현재 승인된 백신의 효과가 언제까지 지속할지는 불확실하다. 백신의 효과가 몇 개월에 불과하다면 기존의 백신 접종 계획은 의미가 크게 퇴색될 수도 있다. 물론 제일 중요한 것은 물량 확보다. 다음 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백신 문제를 의제에 올려 미국으로부터 협조를 얻어내야 한다는 지적이 높지만, 이 밖에도 범정부 차원의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단기적으로는 화이자, 모더나 등 이미 안전성과 효과성이 입증된 백신의 추가 도입을 서두르는 한편 개발 중인 다른 제품의 선점에도 나서야 한다. 또 개발 완료된 해외 백신의 단순 위탁생산이 아니라 라이선스 생산을 추진해 통제권을 확보하는 것과 함께 선진국들의 백신 독점을 시정하려는 국제적 움직임에 동참하는 것도 필요하다.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겠지만, 자체적으로 백신을 개발하는 것이 궁극의 목표가 돼야 한다. 질병관리청이 방역 정책의 컨트롤타워라고는 하지만, 혼자의 힘으로 이 모든 일들을 해낼 수는 없다. 'K주사기'로 칭송받던 '최소 잔여형' 주사기의 이물질 혼입 사태에서 보듯 수천만 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접종은 언제, 어디서 터질지 모르는 지뢰밭과 같다. 신설된 청와대 방역기획관이 범정부 차원의 백신 대책 조율과 함께 돌발 사태 대응에 도움을 주기를 기대한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