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가, 화이자에 백신 추가 요청…9월까지 16세이상 커버"

송고시간2021-04-18 13:35

댓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인 16세 이상의 전 국민에게 접종할 수 있는 화이자 백신을 사실상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의 백신 접종 업무를 관장하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은 18일 후지TV 프로그램인 '일요일 보도 더 프라임'에 출연해 방미 중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와 전화로 백신을 추가 공급받기로 실질적으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내의 모든 대상자에게 필요한 수량을 9월까지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스가 총리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치고 이튿날인 17일 오전 8시 30분(현지시간)께부터 약 10분간 불라 CEO와 통화해 일본 내 전체 접종 대상자에게 필요한 수량만큼의 추가 공급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미국을 방문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왼쪽)가 16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smoon@yna.co.kr

(워싱턴 EPA=연합뉴스) 미국을 방문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왼쪽)가 16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smoon@yna.co.kr

이와 관련, 고노 행정개혁담당상은 "(스가 총리와 불라 CEO 간) 통화에서 실질적 합의가 이뤄졌다고 생각해도 좋다"면서 "9월 말까지 접종 대상자분의 백신을 (각 지자체에) 공급할 수 있는 상황이 되어 16세 이상은 커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구체적인 추가 공급 수량과 계약 내용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애초 병당 6회 접종을 전제로 1억4천400만 회(7천200만 명분) 분량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화이자와 계약했다.

일본 정부는 16세 이상 접종 대상자를 약 1억1천만 명으로 상정하고 있기 때문에 화이자 측에 추가 공급을 요청한 물량은 1억 회(5천만 명분)가량의 접종 분량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에서 6천만 명분, 미국 모더나에서 2천만 명분의 백신을 각각공급받기로 했지만 두 곳의 백신에 대해서는 현재 승인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2월 17일 의료종사자(약 480만 명)를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지난 12일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약 3천600만 명)를 대상으로 접종에 들어갔다.

그러나 지난 15일까지 접종 횟수가 200만 회에 미치지 못할 정도로 접종 진척은 더딘 상황이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