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시도지사들 "공시가 동결·결정권 지자체 이양" 촉구(종합)

송고시간2021-04-18 15:29

댓글

오세훈·박형준·권영진·이철우·원희룡 회동…감사원 조사 촉구

국민의힘 소속 5개 시ㆍ도지사 협의회
국민의힘 소속 5개 시ㆍ도지사 협의회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8일 오후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공시가격 현실화 공동논의를 위한 5개 시ㆍ도지사 협의회에 참석한 국민의힘 소속 시ㆍ도지사들이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박형준 부산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2021.4.18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국민의힘 소속 5개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이 18일 정부의 부동산 공시가격 상향 조정 방침에 반대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박형준 부산시장·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지사·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공시가격 현실화 공동 논의' 회의를 열고 5개 조항의 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건의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동주택가격 조사·산정 보고서를 지방자치단체에도 제공하고, 신뢰도가 떨어지는 공시가격 현실을 감안해 감사원의 조사가 이뤄지도록 지시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올해 공시가격을 전년도 수준으로 동결해 조세 부담을 완화하고, 공동주택 공시가격 결정 권한을 지자체에 이양할 것을 촉구했다.

오 시장은 "공시가가 오르는 게 문제가 아니라 너무나 빠른 속도, 급등이 문제"라며 "올해 공시가 이의신청 건수는 약 4만건으로 4년 전보다 30배 이상 증가했다. 공시가격 불신이 얼마나 팽배했는지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발표할 때마다 공급을 늘리는 게 아니라 수요 억제만 고집했다"며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면 가격은 내려간다. 강남에 양질의 주택을 공급하면 자연스레 강남, 강북과 서울, 지방 자산 격차는 줄어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세금은 투명성·안정성·신뢰성이 가장 중요하다"며 "우리는 공시가 인상에 반대하는 게 아니라 세금 부과가 안정적이고 신뢰할 만하다는 확신을 국민이 가질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국민 재산을 함부로 여기고 엉망진창으로 징벌적 세금을 부과하는 일은 불공정하고, 조세는 반드시 법률로만 매길 수 있게 한 헌법의 조세법률주의를 편법으로 어기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 5개 시도지사는 앞으로 각종 현안이 있을 때마다 수시로 모여서 함께 대응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방역에서도 울릉도는 확진자가 1명도 없는데 4인까지만 (모일 수 있게) 하고 똑같이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 원전 문제도 이의를 제기해야 한다"며 방역과 탈원전 문제도 함께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공시가 산정, 탈원전 문제, 코로나19 방역·백신 문제 등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국정이 현장에 있는 국민의 삶과는 떨어진 것이 많다"며 "이런 생각을 모아서 저희가 먼저 제기할 수 있다면 대한민국을 위해서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