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로 존재도 모른채 미국으로 입양된 쌍둥이…36년만에 극적상봉

송고시간2021-04-18 17:35

댓글

비슷한 시기에 DNA 검사로 확인…'도플갱어' 같은 모습 화제

ABC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 홈페이지 캡처
ABC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36년 전 미국의 서로 다른 가정으로 입양됐던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우연히 비슷한 시기에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가 극적으로 상봉하는 영화 같은 일이 일어났다.

17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에 따르면 한국 출신 입양아로 플로리다에서 살고 있던 몰리 시너트라는 여성은 얼마 전 DNA 검사를 받았다가 믿기지 않는 이야기를 들었다.

자신과 DNA 검사 결과가 49.96% 일치하는 11세 소녀가 발견됐는데, 딸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시너트는 "말도 안되는 얘기였다. 왜냐하면 난 아이를 낳은 적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 후 알게 된 사실은 더욱더 놀라웠다.

자신과 DNA가 49.96% 일치한다는 그 소녀는 필라델피아에 거주하는 에밀리 부슈널이라는 여성의 딸이었고, 알고 보니 자신과 이 에밀리라는 여성이 일란성 쌍둥이 자매지간이었던 것이다.

부슈널의 딸 이사벨은 "엄마가 입양됐기 때문에, 엄마 쪽의 가족이 혹시 더 있는지 알아보고 싶어서 DNA 검사를 해봤다"고 말했다.

부슈널은 딸 이사벨이 자신에게 먼저 DNA 검사를 받아보라고 권했지만 썩 내키지 않아 대신 딸이 검사를 받게 했다고 한다.

하지만 마치 운명처럼, 비슷한 시기에 시너트도 DNA 검사 결과를 받게 되었고, 시너트와 부슈널 모두 검사 결과에 충격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한국서 태어나 미국의 다른 가정으로 각각 입양된 두 사람은 36년 동안 서로의 존재를 전혀 모른 채 지내왔기 때문이다.

ABC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 홈페이지 캡처
ABC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 홈페이지 캡처

부슈널은 "내 마음 속 구멍이 갑자기 메워진 것 같았다"며 "난 나를 사랑해주는 가족이 있고, 멋지게 잘 살았지만 늘 무언가 단절된 느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내게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있다는 걸 알았을 때 모든 게 분명해졌다. 이제 모든 게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된 두 사람은 즉시 문자 메시지와 사진을 주고받기 시작했는데, 그 과정 또한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서로의 외모는 물론 옷차림, 스타일, 포즈 등 모든 것이 마치 '도플갱어' 같았기 때문이다.

부슈널은 "고등학교 졸업 무도회 때 찍은 사진 속에서 우리는 똑같은 스타일의 드레스, 헤어스타일을 하고 있었다"고 놀라워했다.

이후 온라인으로 만남을 이어온 두 사람은 36번째 생일날 처음으로 대면 상봉을 했다고 한다.

부슈널은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 36년간 내 쌍둥이 자매와 지낼 수 있었던 시간을 잃어버리긴 했지만 앞으로 펼쳐질 시간에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ABC방송은 두 자매가 왜 다른 가정으로 입양됐는지는 불분명하지만, 자매가 조만간 함께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ABC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 홈페이지 캡처
ABC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 홈페이지 캡처

y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