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거센 반발 속 부산교대·부산대 통합 서면 양해각서 체결(종합)

송고시간2021-04-19 19:06

댓글

새로운 종합교원양성체제 구축 합의…공동추진위 구성하기로

차정인 부산대 총장, 반발에 밀려 행사장 출입 못하기도

부산교대 부산대 통합 MOU 반대
부산교대 부산대 통합 MOU 반대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9일 부산교대 본관 앞에서 부산대와 통합에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는 부산교대 총동창회 회원들이 차정인 부산대 총장의 진입을 막고 있다. 2021.4.19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교대와 부산대가 통합을 위한 양해각서(MOU) 협약을 우여곡절 끝에 맺었다.

부산교대와 부산대는 19일 새로운 종합교원양성체제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에는 새로운 종합교원양성체제 추진을 위해 두 대학 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공동추진위원회, 이를 추진하는 공동실무추진단을 구성·운영하기로 하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에 따라 두 대학은 통합 교육비전 수립, 미래 종합교원양성체제 방향 모색, 초등예비교원 정체성 역량 강화, 부산교대 캠퍼스 교육허브 조성, 교수역량·행정지원 역량 증진, 지역사회 기여 증대 등을 추진한다.

부산교대는 "초등교육 정체성과 전문성을 유지하기 위해 통합 이후 다른 단과대학생 초등교육 복수전공을 허용하기 않고 부산교대 캠퍼스를 동남권 교육허브로 만드는 것이 전제되지 않을 때에는 양해각서 효력이 상실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두 대학은 이날 오전 11시 부산교대 본관에서 대학 통합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행사를 할 예정이었으나, 부산교대 총동창회와 학생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행사를 취소했다.

차정인 부산대 총장이 부산교대에 도착했지만, 부산교대 총동창회 회원 수십여 명에 의해 둘러싸이는 등 거센 반발에 가로막혀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부산교대 본관 앞에서는 총동창회와 학생회가 통합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는 등 집회를 열었다.

현영희 총동창회장은 "아이들 발달에 맞는 전인교육을 하는 곳인 교대는 종합대학인 부산대와 다르다"며 "이번 통합 MOU는 학생과 동창회 의견 수렴도 없이 전호환 전 부산대 총장과 오세복 부산교대 총장이 밀실에서 야합한 작품"이라고 통합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부산교대 통합 MOU 취소 돌아가는 부산대 총장
부산교대 통합 MOU 취소 돌아가는 부산대 총장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9일 부산교대 본관 앞에서 차정인 부산대 총장이 부산교대 총동창회 회원들의 실력행사에 막혀 되돌아가고 있다. 2021.4.19 ccho@yna.co.kr

현장에서 차 총장은 "부산교대와 부산대 통합을 위한 MOU 절차는 최소한 공개적인 절차를 밟아 왔다"며 "두 학교 통합의 최종 모습은 앞으로 논의에 달려 있고 그 논의 내용은 당연히 공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부산교대가 이대로 가는 것이 장기 발전에 좋은 것인지, 새로운 종합 교원 양성으로 가는 것이 좋은지 논의가 필요하다"며 "초등교사도 종합대학에서 융합적인 학문을 배워야 한다는 게 많은 연구자 생각이고 통합이 잘 되면 지역 초등교육에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