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침묵 깬 이재명, 여의도 찾아 "개혁담론보다 민생부터"(종합)

송고시간2021-04-20 18:35

댓글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토론회 참석…"재보선 결과 매우 충격"

인사말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인사말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4·7 재보선 참패 이후 침묵을 유지해온 이재명 경기지사가 '민생 우선' 메시지를 던지며 정치 행보를 재개했다.

권력기관 개편 등 거대담론과는 거리를 두고 국민의 삶과 직결된 민생을 키워드로 대권 행보를 본격화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개혁의 바퀴를 멈추지 않겠다"는 친문 주류와 차별화를 시사한 게 아니냐는 시선도 나왔다.

이 지사는 이날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청소·경비 노동자 휴게시설 토론회'에 참석해 기자들에게 "일상적 삶에서 멀리 떨어진 거대한 개혁담론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일상적 삶을 개선하는 작은 실천적인 민생 개혁이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재보선 결과에 대해서는 "매우 충격적인 결과이고 정말 깊이 반성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고개를 숙인 뒤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구체적으로 얼마나 성과를 냈는지 평가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토론회 인사말에서도 "민생개혁을 할 때 따르는 큰 혼란과 갈등을 회피하려다가 실제 성과를 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작은 변화를 많이 만들면 그것이 모여 큰 변화를 만들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오후에는 국회에서 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와 만나서도 "국민의 삶이 실제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가 여의도에서 공개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달 24일 국회 토론회 이후 약 4주 만이다. 재보선 이후로는 첫 여의도행(行)이다.

이 지사는 재보선 이튿날 페이스북에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는 글을 남긴 후 한동안 공개 행보를 자제했다.

그는 여의도 일정에 맞춰 SNS에도 "티끌 모아 태산"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수술실 CCTV 도입 법안 등 민생 이슈를 통해 존재감을 부각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 측 핵심 인사는 "재보선에서 국민이 민주당을 두고 '거대담론을 떠들면서도 아무 것도 하지 못한 무능한 자들'이라고 평가한 것 아니겠느냐"며 "이 지사는 정책에서 유능함을 보여 왔다. 지금까지 해 온 실용적 민생개혁 행보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강성 당원들의 '문자 폭탄' 논란에 대해서도 "민주당 권리당원이 80만명이고 일반 당원은 300만명에 달하는데 그 중에 몇 명이나 되겠느냐. (연락처) 1천개쯤 차단하면 안 들어온다고 한다"고 웃으며 받아넘겼다.

그러면서도 "일반 당원의 의지가 소수의 과격한 주장과 표현 방식에 의해 과도하게 영향받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뼈 있는' 언급도 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의원 10여명이 찾아 유력 대선주자의 여의도 행보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토론회 주최자로는 40여명의 국회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