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신 이상반응 138건 늘어…사망신고 2명, 인과성 미확인(종합)

송고시간2021-04-21 14:25

댓글

아나필락시스 의심 4건·중증 의심 3건 추가…누적 1만2천533건

백신 접종 마친 어르신들
백신 접종 마친 어르신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사례가 100여건 늘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1일 0시 기준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신규 사례가 138건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사망 신고 사례가 2명 늘었다. 이들은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았으며,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1명은 80대 여성으로 지난 14일 백신을 맞은 지 5일 11시간 만인 지난 19일 숨졌다.

나머지 1명은 노인시설 입소자인 60대 남성으로 지난 15일 백신을 접종하고 4일 7시간 후인 지난 19일 사망했다.

이로써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 이후 접수된 사망 신고 사례는 총 51명으로 늘었다. 다만 이는 이상반응 신고 당시 사망으로 신고된 사례로, 애초 경증 등으로 신고됐다가 상태가 악화해 사망한 경우는 제외됐다.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은 이들의 사인을 분석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백신과의 인과성이 확인된 사례는 없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는 4건 추가됐다. 4명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

경련과 중환자실 입원 등 중증 의심 사례도 3건이 새롭게 신고됐다. 2명은 화이자 백신, 1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로 방역당국은 추후 접종과의 인과성 여부를 평가할 예정이다.

붐비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기실
붐비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기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머지 129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경증 사례였다.

이로써 지난 2월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1만2천533건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1, 2차 누적 접종 183만2천4명의 0.68% 수준이다.

전체 이상반응 의심 신고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만1천338건으로 전체 신고의 90.4%를 차지했다. 화이자 백신 관련 신고는 현재까지 1천195건(9.5%)이다.

이는 1차 접종자만 놓고 보더라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109만3천174명)가 화이자 백신 접종자(67만8천233명)보다 더 많은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접종자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1.04%, 화이자 백신이 0.16%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는 누적 128건(아스트라제네카 107건·화이자 21건)으로 이 가운데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이 117건,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11건이다.

중증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34건(아스트라제네카 27건·화이자 7건)이다. 이 중 경련 등 신경계 반응이 8건, 중환자실 입원이 26건이다.

전체 이상반응 신고의 98.3%에 해당하는 1만2천320건은 예방접종을 마친 뒤 흔히 나타날 수 있는 경미한 사례다.

ramb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