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영업시간 밤 10시→9시 변경할 상황 아냐…모니터링 계속"

송고시간2021-04-21 12:08

댓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정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볼 때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을 강화하는 조치가 필요한 단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1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오후 9시로 (이용시간 제한 기준을) 당기는 부분과 관련해서는 상황이 아주 급격하게 악화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지난 9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3주 재연장 방침을 발표하면서 상황이 악화하면 3주 이내라도 언제든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고, 현재 오후 10시까지인 수도권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로 1시간 당길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반장은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면서 상황을 평가하고 있다"면서 "(관계 부처, 지자체 등과) 같이 논의하고 긴밀하게 모니터링하면서 의사 결정이 이뤄질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31명으로, 지난 14일 이후 1주일 만에 700명대를 넘겼다.

ramb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