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T 박정호 "아마존 OTT 협력은 당연…디즈니는 안할 것"(종합)

송고시간2021-04-21 17:43

댓글

넷플릭스·애플TV 제휴도 모색…"파운더리 투자 확대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정윤주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 CEO는 21일 아마존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협력 가능성에 대해 "당연히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박 CEO는 이날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개막한 월드IT쇼 현장에서 기자들로부터 자사 OTT 웨이브와 글로벌 OTT와의 협력 구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에 앞서 SKT가 지난해 11월 아마존과 e커머스 사업에서 손을 잡은 것을 계기로 SKT의 웨이브와 아마존의 아마존 프라임과의 제휴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박 CEO는 향후 아마존 프라임과의 협력 방향에 대해 "기본적으로 OTT의 의무는 스케일을 만들어주고 K-콘텐츠가 (해외로) 나아갈 건강한 플랫폼을 만들어주는 것"이라며 "K콘텐츠와 드라마가 잘 번역돼서 상당히 많은 K-콘텐츠가 미국에 들어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CEO는 조만간 국내 서비스가 예정된 디즈니플러스에 대해서는 "디즈니가 웨이브를 경쟁자로 정의했다. 그래서 이제 협력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신 넷플릭스를 두고는 "리드 헤이스팅스 CEO와 때가 되면 만나자고 했다. 한번 이야기를 해봐야겠다"고 했고, 애플TV와도 "당연히 협력하고 있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와 SK브로드밴드가 망 사용료 문제로 소송을 벌이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선 "OTT 협력과는 별개"라며 "망 사용료를 낼 것은 내야 한다. 넷플릭스와 협력하더라도 주장할 것은 주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KT의 인터넷 속도 저하 논란에 대해선 "3사가 잘 협력해야 한다. 우리나라 인터넷 속도가 좋은데 누구 하나 헐뜯을 게 아니라, 최근 그런 데이터에 대해 조사해서 공동으로 잘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CEO는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반도체 사피온을 대만 업체 TSMC에서 생산하는 데 대한 질문에 "우리도 파운더리에 더 투자해야 할 것 같다"며 "TSMC 수준의 파운더리 서비스를 해주면 국내 여러 많은 벤처 팹리스들이 기술이나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는 데 공감한다. 우리도 거기 투자를 더 많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