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군 2함대 함정서 32명 무더기 확진…"지역사회 접촉 없어"

송고시간2021-04-23 11:46

댓글

"검사 후 함정서 대기…음성 나온 승조원은 부대내 격리중"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시와 해군 2함대사령부는 23일 집단 감염이 발생한 함정 내 승조원들이 지역 사회에 접촉한 이력은 없는 것으로 잠정 확인됐다고 밝혔다.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

[연합뉴스]

해군 84명이 탑승해 전날 오전 평택 2함대에 상륙한 모 함정에서는 승조원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후 전수 검사 과정에서 3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나머지 4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4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A씨는 지난 20일 진해항에서 출발해 평택으로 향하던 중 방역당국으로부터 자녀가 다니는 어린이집 관계자가 확진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에 A씨는 상부에 보고한 후 평택항에 상륙하자마자 함께 배를 타고 온 의무 부사관 1명과 2함대 차량을 이용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A씨가 검사를 받고 확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승조원 전원은 함정 내에서 대기했으며, 확진 통보 후엔 군에서 전원에 대한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가 나온 후 확진자는 치료 시설로 옮겨졌고, 나머지는 부대 내에 격리된 상태다.

해군 2함대 관계자는 "음성 판정을 받은 승조원들은 현재 부대 내에 격리돼 있다"며 "함정이 평택에 상륙한 후 지금까지 조사한 바로는 지역 내 접촉은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평택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군 특성상 부대 내 접촉자 규모 등의 역학조사도 군에서 자체 조사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해당 함정에서 내린 승조원이 지역사회에 접촉한 이력은 확인되지 않은 만큼 서평택지역 주민들은 불안해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전했다.

goal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