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다 위 캠퍼스' 부경대 실습선 백경호 취항

송고시간2021-04-23 16:52

댓글

3천997t·승선인원 160명 수산계 최대 규모 실습선

부경대 실습선 백경호 건조
부경대 실습선 백경호 건조

[부경대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경대학교는 23일 오후 부산 남구 용호만 매립부두에서 수산계 최대 실습선 백경호(白鯨號) 취항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장영수 총장을 비롯해 정종철 교육부 차관, 박재호 국회의원(남구을), 박수영 국회의원(남구갑), 해양수산부 김준석 수산정책실장, 박재범 남구청장,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부경대 백경호(3천997t)는 수산계 실습선 중 최대 규모로, '바다 위의 캠퍼스'로 일컬어진다.

정부 예산 532억원이 투입됐고 부산 중견 조선소인 대선조선이 건조했다.

백경호는 길이 97m, 폭15.4m, 승선인원 160명, 최대속력 16노트, 항속거리 1만8천636마일을 운항할 수 있는 최첨단 친환경 실습선이다.

클라우딩 컴퓨터시스템과 LAN설비를 탑재해 선내 네트워킹, 항해·기관 정보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대기오염 방지를 위해 실습선 중 최고 등급 배출가스저감장치를 갖췄고 선박자동위치제어시스템(DPS)을 장착해 장시간 한 자리에서 실습활동이 가능하다.

부경대는 1960년대 우리나라 원양어업을 처음 개척했던 부경대 실습선 백경호 이름을 다시 사용하기로 했다.

c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