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당국, '직업성 암 발병' 포스코 등 제철업체 첫 역학조사 착수

송고시간2021-04-25 12:00

댓글

제철업 첫 조사…산재 심사 등 근거 자료로 활용

포스코 직업성 질병 실태조사 촉구
포스코 직업성 질병 실태조사 촉구

(포항=연합뉴스) 13일 경북 포항에 있는 포스코 본사 앞에서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항지부와 포스코지회, 포스코사내하청지회 관계자들이 포스코를 상대로 직업성 질병 실태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4.13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포스코 제철소에서 직업성 암으로 추정되는 질병에 걸린 노동자가 속출한 것을 계기로 당국이 제철업에 대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고용노동부 산하 안전보건공단은 25일 포스코와 그 협력업체를 포함한 철강 제조업을 대상으로 집단 역학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포스코 제철소에서 노동자의 폐암 등 발병이 속출함에 따라 제철업 작업 환경에 문제가 없는지 규명하기 위한 조치다.

제철업에 대한 당국의 역학조사는 처음이다. 공단은 반도체 제조업과 타이어 제조업 등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를 한 바 있다.

포스코 제철소에서 일하다가 폐암과 폐섬유증 등에 걸린 노동자 9명은 질병의 업무 관련성을 주장하며 산업재해 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이 가운데 3명은 산재 승인을 받았고 나머지는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열린 국회 산재 청문회에서도 포스코의 작업 환경에 대한 조사 필요성이 제기됐다.

역학조사는 공단 산하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이 2023년까지 약 3년 동안 진행할 예정이다. 포스코 제철소와 협력업체를 포함한 1차 제철업 노동자가 대상이다.

연구원은 암을 포함한 직업성 질환 발병 위험도 추정과 정밀 작업 환경 측정 등을 하게 된다. 작업 환경 측정에서는 발암 물질 노출 실태 등을 점검한다.

역학조사 결과는 제철업 작업 환경과 제도 개선을 위한 자료가 된다. 제철업 노동자의 산재 심사 근거 자료로도 활용된다.

포스코는 역학조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고 문제점이 확인되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