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상 입은 발 소독해주려는 60대 어머니 흉기로 찌른 아들

송고시간2021-04-26 11:47

댓글
노인 폭행 (PG)
노인 폭행 (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화상을 입은 발을 소독해주려는 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특수존속상해 혐의로 A(3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5시께 주거지인 인천시 서구 한 빌라에서 어머니인 60대 B씨의 다리 부위를 흉기로 2차례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앞서 발에 화상을 입은 A씨는 상처 부위의 소독을 위해 붕대를 제거하려는 B씨에게 화를 내면서 흉기로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범행 재발 우려 등을 우려해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범죄가 경미하고 도주할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의 부상 정도는 심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며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구체적으로 진술을 하지 못하고 있어 정확한 경위를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