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노동청 농성 아시아나케이오 노조 관계자 9명 연행

송고시간2021-04-26 22:23

댓글
'정년 전에 복직시켜라'
'정년 전에 복직시켜라'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아시아나케이오 해고노동자 원직복직 위한 공대위 관계자들이 26일 오후 아시아나케이오 해고자들이 기습 점거 시위를 벌이고 있는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청장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벌이려다 경찰의 제지를 받고 있다. 2021.4.26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단식 농성을 하며 정민오 지청장 면담을 요구하던 아시아나케이오 해고 노동자들과 노동조합 관계자들이 경찰에 강제 연행됐다.

26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와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본부 아시아나케이오지부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노동청 5층 지청장실을 점거하고 있던 노조 관계자 5명을 포함해 5층에 있던 9명을 체포했다.

서울고용노동청 측은 노조 측에 네 차례 퇴거 요청서를 보냈으며 남대문경찰서는 노동청의 강제퇴거 협조 요청으로 이들을 연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아시아나케이오 정리해고 사태 해결을 요구하며 13일부터 건물 밖 텐트에서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이 단식 농성을 시작한 이튿날인 14일 오전에는 4명이 연행되기도 했다.

노조 측은 이날 오전 11시께 지청장실에 올라갔으나 '면담을 하려면 단식을 풀라'는 취지의 답변밖에 듣지 못하자 그 자리에서 농성에 돌입했다.

농성자들은 정리해고 사태 해결을 위해 아시아나케이오가 해고노동자들이 제시한 복직이행 확약서를 작성하고 원청이 직접 교섭에 나서도록 노동청이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시아나케이오는 아시아나항공의 수하물 처리와 기내 청소를 맡는 하청업체로,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해 5월 무급휴직에 동의하지 않는 직원 8명을 정리해고했다.

이에 반발하는 직원 6명은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 신청을 해 부당해고 판정을 받았고 지난해 12월 중앙노동위원회도 '초심 유지' 판정을 내렸다. 이들은 원직 복직을 요구하며 노동청 앞에서 장기간 농성을 벌이고 있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