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형 아파트 공사 앞두고 시공사 방문…지역업체 일감 확보

송고시간2021-04-27 08:25

댓글
부산 아파트
부산 아파트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전문·기계설비 업체의 일감 확보를 위해 하도급홍보 세일즈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시와 구·군, 전문건설협회 등 10명이 참여하는 하도급홍보 세일즈단은 28일부터 30일까지 삼성물산, GS, 포스코, 대우, KCC 등 수도권에 소재한 건설대기업 본사를 방문한다.

이 업체는 부산에 착공을 앞둔 대규모 재개발현장 시공사로, 남천2-3구역 재건축(삼익비치 3천200가구, 5월 사업인가 신청 예정), 온천4구역 재개발(래미안 포레스티지 4천43가구, 6월 분양 예정) 등을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는 하도급홍보 세일즈 활동이 대규모 재개발사업 인허가 기관인 구·군 건축과와 함께 해 실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종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은 "지난해 대규모 재개발사업 시공사 본사 방문 이후 지역업체 6개사에서 563억원의 하도급을 수주하는 등 성과가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업체 수주 확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win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