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방암·전립선암 호르몬 치료, 심뇌혈관 질환 위험↑"

송고시간2021-04-27 10:33

댓글
전립선암
전립선암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유방암과 전립선암 치료에 사용되는 호르몬 요법은 심뇌혈관 질환 위험을 높일 수 있어 사전에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미국 심장협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가 밝혔다.

AHA는 과학성명(scientific statement)을 통해 유방암과 전립선암 치료를 위한 호르몬 요법이 심근경색과 뇌졸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면서 이 같이 촉구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6일 보도했다.

AHA 과학성명 작성 위원회 위원장인 러시(Rush) 대학 메디컬센터 심장-종양치료실장 토치 오크우오사 박사는 호르몬 치료는 유방암과 전립선암 환자의 생명을 연장하는 효과가 있지만, 오히려 심뇌혈관 질환이 이 환자들의 사망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 이유는 호르몬 치료가 심뇌혈관 질환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우선 유방암의 경우 호르몬 치료에 사용되는 타목시펜과 아로마타제 억제제는 심뇌혈관 질환 원인이 될 수 있는 혈전(blood clot) 위험을 높인다고 그는 밝혔다. 특히 아로마타제 억제제는 혈전으로 인한 심근경색과 뇌졸중 위험을 타목시펜보다 더 높인다고 그는 말했다.

또 유방암 치료에 복합 호르몬을 사용하면 고혈압, 부정맥, 혈전 위험이 높아진다.

한편 전립선암의 호르몬 치료에 사용되는 안드로겐 차단 요법(ADT: androgen deprivation therapy)은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올리고 체지방을 늘리며 근육량을 감소시킨다고 그는 밝혔다.

또 체내 포도당 처리 능력을 떨어뜨려 2형(성인) 당뇨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이러한 대사의 변화는 심근경색, 뇌졸중, 심부전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따라서 종양 전문의, 심뇌혈관 전문의, 내분비 전문의, 영양사 등 전문 의료요원들이 한 팀이 되어 유방암과 전립선암 환자의 호르몬 치료로 인한 심뇌혈관 질환 위험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 과학성명은 AHA 학술지 '순환: 유전체-정밀의학'(Circulation: Genomic and Precision 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유방암
유방암

[출처: 삼성서울병원]

s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