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제 한계점…여행사도 집합금지 업종으로 지정해야"

송고시간2021-04-27 14:30

댓글

대구 여행업계 비상대책협의회 발족

시위하는 대구지역 여행업계 관계자들
시위하는 대구지역 여행업계 관계자들

sunhyung@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역 여행업계가 27일 생계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했다.

대구시 여행사 비상대책협의회는 이날 오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여행사를 집합금지 대상 업종에 지정하고 각종 지원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관광진흥개발기금법에 위기 재난지원금 조항을 제정하고 대구형 버팀목 자금을 지역 여행사에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시는 관광지 관련 일자리를 신설해 기존 여행업 종사자를 우선 배정해달라"며 "중소 여행업도 손실보상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상대책협의회는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5개월 동안 업계 관계자들이 자산을 매각하거나, 공공근로·택배·대리운전업에 종사했으나 이제는 한계점에 이르렀다"며 집회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발족한 비상대책협의회는 오는 30일 세종시 정부청사에서 열리는 전국 시·도 여행사 비상대책협의회 시위에 참여할 예정이다.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