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차량 전복 사고' 우즈, 아들 대회장 방문하며 '빠른 회복세'

송고시간2021-04-27 14:25

댓글
우즈가 아들의 경기를 보기 위해 대회장을 찾은 모습.
우즈가 아들의 경기를 보기 위해 대회장을 찾은 모습.

[TWSPOT 소셜 미디어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올해 2월 운전하던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쳤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가 아들의 대회장을 방문한 사진이 포착되는 등 어느 정도 일상생활이 가능해진 모습이다.

타이거 우즈의 팬들이 만든 'TW스폿'(TWSPOT)이라는 소셜 미디어 계정에는 최근 우즈가 골프 카트를 타고 이동하는 사진이 게시됐다.

이 사진에는 '우즈가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허리케인 주니어골프 대회에 출전한 아들 찰리를 보기 위해 대회장을 방문했다'는 설명이 붙어 있다.

우즈의 아들 찰리가 출전한 허리케인 주니어골프 대회는 25일(한국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 팜비치에서 열렸다.

올해 12세인 찰리는 11∼13세부에 출전해 이틀간 23오버파 167타를 치고 출전 선수 18명 중 공동 8위에 올랐다.

우즈는 오른쪽 다리에 보호대를 착용한 채 카트에 타고 있었으며 옆에 운전자는 그의 여자 친구인 에리카 허먼으로 추정된다.

대회를 연 허리케인 주니어 골프 대회 조직위원회도 이 사진에 댓글을 달아 '위대한 선수가 오늘 우리 대회장을 방문한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적었다.

우즈가 24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공개한 사진.
우즈가 24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공개한 사진.

[우즈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우즈는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운전 도중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으며 이 사고로 다리 수술을 받고 치료 및 재활 중이다.

3월 미국 플로리다주 자택으로 이동한 우즈는 24일에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목발을 짚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예상보다 회복 속도가 빠르다'며 옆에 있는 반려견을 가리켜 '믿음직한 재활 파트너가 있어 더욱 좋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