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기 진실화해위, 보도연맹 결성 배경 직권조사해야"

송고시간2021-04-27 16:01

댓글
보도연맹 진실규명 촉구 기자회견
보도연맹 진실규명 촉구 기자회견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창원유족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창원유족회는 27일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에 국민보도연맹 관련 직권조사를 요청했다.

유족회는 이날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기 진실화해위에서 밝히지 못한 국민보도연맹 결성 배경과 과정에 대한 직권조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보도연맹이 결성되기 전인 미군정 시기에 마산지역에서 포고령·국방경비법 위반 등으로 피해자들이 체포·수감돼 단기형에 내려졌다"며 "이러한 처벌이 이후에 보도연맹에 가입하는 배경이 됐다"고 주장했다.

유족회는 마산형무소에 있다가 국방경비법 위반 혐의로 사형되거나 판결 없이 학살된 사람들의 죄명과 보도연맹에 가입한 경위, 연행된 경위 등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학살의 근거가 된 군법회의와 국가보안법의 위헌성 등에 대해 조사해 당시 인권침해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달라고 호소했다.

유족회는 "불법적인 공권력에 의해 발생한 학살사건에 대한 진실규명과 더불어 당시 판결에 대해 진실화해위가 직권으로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보도연맹은 이승만 정권이 남한 내 잠복한 좌익 세력을 찾아내고 포섭한다는 목적으로 1949년 창립한 관변단체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당시 정부는 보도연맹원이 인민군에 동조할 수 있다며 이들을 불법으로 체포·감금·고문·학살했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