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암컷사자 가고 수컷치타 온다…한일 동물원 상호기증

송고시간2021-04-28 06:00

댓글
2011년생 암컷 사자 '미오'
2011년생 암컷 사자 '미오'

[서울대공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대공원(원장 이수연)은 일본 타마동물원과 체결한 사자-치타 상호 기증 계획에 따라 2011년생 암컷 사자 '미오'를 27일 일본으로 보냈다고 28일 밝혔다.

타마동물원은 올해 내로 2017년생 수컷 치타 2마리를 서울대공원으로 보낼 예정이다.

이번 상호 기증은 작년 2월 와타베 히로후미 타마동물원장의 한국 방문을 계기로 논의되기 시작해, 작년 말에 상호 기증 협약이 체결됐다.

양 기관은 이번 교류가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사자와 치타의 종보전과 유전적 다양성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대공원은 현재 암컷 치타 한 마리를 보유하고 있어 수컷 치타의 도입이 시급했고, 타마동물원은 육아 경험이 있는 암컷 사자를 도입해야 했다.

미오는 2015년에 출산한 후 새끼들에게 젖을 먹이고 고기를 씹어서 주는 등 이유 단계까지 잘 끝내 건강한 성체 사자로 키워낸 경험이 있다.

이수연 서울대공원장은 "앞으로도 서울대공원은 국내·외 동물원 등과의 교류를 통해 멸종위기종의 맥을 잇는 데 기여하고, 더불어 시민들에게 생태계와 동물에 대한 교육을 이어가 생명에 대한 감동과 보전의 중심이 되는 동물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2011년생 암컷 사자 '미오'
2011년생 암컷 사자 '미오'

[서울대공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