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6년 만에 야구장 깜짝 방문

송고시간2021-04-27 19:05

댓글
야구 보러 온 신동빈 회장
야구 보러 온 신동빈 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와 LG의 경기. 롯데 구단주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4.2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구단주이자 롯데그룹 수장인 신동빈 회장이 야구장을 깜짝 방문했다.

신 회장은 27일 LG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가 열리는 서울 잠실구장을 찾아 롯데 선수들을 응원했다.

롯데 구단에 따르면 신 회장은 올 시즌 첫 번째 잠실 경기를 맞아 이날 경기 시작 15분 전인 오후 6시 15분께 잠실구장에 도착했다.

가랑비가 내리는 속에서 이석환 대표이사, 성민규 단장과 함께 귀빈석에 앉은 신 회장은 구단 점퍼와 모자를 쓰고 경기를 관전했다.

롯데 관계자는 "경기 시작 이전 별도의 선수단 방문은 생략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고, 선수들이 최대한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소개했다.

신 회장이 야구장을 방문한 것은 2015년 9월 11일 부산 삼성 라이온즈전 이후 처음이다.

야구장 찾은 신동빈 롯데 회장
야구장 찾은 신동빈 롯데 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와 LG의 경기. 롯데 구단주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야구장을 찾아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1.4.27 jieunlee@yna.co.kr

신 회장의 야구장 나들이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SK 와이번스 인수와 맞물려 관심을 끈다.

정 부회장은 SSG 랜더스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KBO리그에 뛰어든 뒤 '유통 라이벌' 롯데를 자극하는 멘트를 서슴지 않았다.

정 부회장은 야구단 운영과 신세계그룹의 유통 콘텐츠를 결합하겠다는 계획을 소개하며 롯데를 겨냥해 "그들이 우리를 쫓아와야 할 것"이라고 도발하기도 했다.

그런 측면에서 신 회장의 야구장 나들이는 롯데와 신세계 유통 맞수의 경쟁 무대가 야구판으로 옮겨왔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으로 평가할만하다.

신 회장은 이 대표와 성 단장에게 "좋은 컨디션으로 베스트 플레이를 펼칠 수 있도록 선수들의 건강 관리에 특히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도 당부했다.

잠실구장을 방문해 멀리서나마 선수단을 격려한 신 회장은 경기 후 올 시즌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고자, 선수단의 자택으로 한우 정육 세트를 전달할 예정이다.

야구 보러 온 신동빈 회장
야구 보러 온 신동빈 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와 LG의 경기. 롯데 구단주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4.27 jieunlee@yna.co.kr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