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장기기증 서약 정진석 추기경 안구적출…"안질환 연구에 쓰여"

송고시간2021-04-28 11:18

댓글

서울성모병원 안센터 내 교수 연구실에서 관리 예정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고(故) 정진석 추기경이 사후 장기기증 서약으로 내놓은 안구는 망막과 각막 등 안구질환 연구에 활용된다.

서울성모병원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에 "정 추기경께서 사후 기증하신 안구는 생전에 앓던 지병 등으로 인해 환자에 이식하기 적합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연구에 쓰일 예정"이라며 "고인의 숭고한 뜻에 따라 국내 안과 분야 의학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추기경의 안구는 서울성모병원 안센터에서 관리하기로 했다.

정 추기경은 지난 2월 21일 몸에 심한 통증을 느낀 뒤로 주변 권고로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 두 달여 투병 기간 몸 상태가 호전되기도 했으나 결국 27일 오후 10시 15분 선종했다. 선종 후로는 그의 장기기증 서약에 따라 안구 적출 수술이 이뤄졌다. 정 추기경은 2006년 '사후 각막기증' 등을 약속하는 장기기증에 서명한 바 있다.

정 추기경은 생전에 나이로 인해 안구 기증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듣고 연구용으로라도 써달라고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 추기경에 앞서 김수환 추기경이 안구 기증으로 새 희망을 선사한 바 있다.

김 추기경은 1990년 "앞 못 보는 이에게 빛을 보여주고 싶다"며 눈을 기증하는 각서를 썼고, 2009년 2월 16일 선종 이후 실제로 각막을 기증했다. 서울성모병원은 당시 안구 적출과 각막 이식 수술을 맡았다. 김 추기경의 각막은 각각 하나씩 환자 2명에 이식돼 새 세상을 선물했었다.

정진석 추기경 선종
정진석 추기경 선종

(서울=연합뉴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지낸 정진석 추기경이 27일 선종했다. 향년 90세. 서울대교구 관계자는 이날 전화통화에서 "정 추기경께서 오늘 오후 10시 15분 노환으로 서울성모병원에서 선종하셨다"며 "현재 장기기증 의사에 따라 안구 적출 수술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12년 6월 15일 정 추기경이 명동대성당에서 이임 감사 미사를 봉헌하는 모습. 2021.4.2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