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남기 "계획대로만 되면 집단면역 시점 월등히 당길수 있을 것"

송고시간2021-04-28 17:16

댓글

"백신 맞고 들어온 유학생 자가격리 면제 검토 중"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홍남기 총리직무대행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홍남기 총리직무대행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코로나19 백신이 일정에 차질 없이 들어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외신 기자 대상 간담회를 열고 "일부 제약사의 공급이 지연된다고 하더라도 11월 집단 면역 형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9천900만명분 백신 확보는 약속이 아닌 계약"이라며 "극단적으로 차질을 빚을 수 있는 상황은 아무도 알 수 없으나 구두로 주고받은 내용이 아니기 때문에 계약대로 들어오리라 생각한다"며 "도입에 차질이 없도록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반기 2천만 도즈, 3분기 8천만 도즈라고 하면 그것만 해도 1억 도즈로, 전 국민이 2번 백신을 맞을 수 있는 것"이라며 "계획대로만 된다면 11월 (집단면역 시점을) 월등히 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신 확보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미국과 영국 등이 백신을 개발하면서 안전성 검사, 임상 허가가 이뤄지는 가운데 국민 안전을 고려하다 보니 늦은 게 아닌가 싶다"며 "확진자나 치명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것도 복합적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울러 "상반기에 다른 곳보다는 빠르지 않지만, 하반기까지 치면 늦은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반기에는 물량과 접종 속도 모두 충분히 따라잡을 수 있다"고 홍 부총리는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 "유학생이 백신을 맞고 들어오면 자가격리 하는 부분은 정부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자예방접종 증명서를 갖추면 혜택을 드리는데, 유학생 등 (접종이) 확인될 수 있다면 차별화시키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지금 뭐라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전자예방접종증명서를 활용해 확진자 접촉 및 출입국 시 자가격리 의무 면제를 포함한 방역조치 완화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mskw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