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경덕, 욱일기 문양 패딩 입은 팝스타 저스틴 비버에 항의

송고시간2021-04-29 08:30

댓글
욱일기 패딩입고 노래하는 저스틴 비버
욱일기 패딩입고 노래하는 저스틴 비버

[출처: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 DB 및 재판매금지]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욱일기 재킷(패딩)을 입고 노래한 팝스타 저스틴 비버에게 '욱일기=전범기'인 만큼 앞으로 이런 행위를 하지 말라는 내용의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29일 밝혔다.

저스틴 비버는 9일 일본 TV 아사히 음악 프로그램인 '뮤직 스테이션'에서 신곡 '애니원'(Anyone)을 부를 때 욱일기 문양을 연상하는 패딩을 입고 출연했다.

그가 입은 패딩은 오렌지·핑크 컬러 등 붉은 계열이 그레이·블루 등과 함께 반원을 중심으로 길게 뻗어나가는 이미지로 디자인돼 있었다.

당시 일본의 한 극우성향 언론은 "욱일기가 제국주의 침략을 상징한다고 주장하는 건 한국인들 뿐"이라며 저스틴 비버를 옹호해 논란의 불을 지피기도 했다.

이에 서 교수는 저스틴 비버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과 소속사에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라고 알려주면서 "욱일기의 정확한 역사적 의미를 알고 다시는 이런 행위를 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아시아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충고도 했다.

저스틴 비버는 2014년에도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한 사진을 올렸다가 큰 문제가 되자 사과한 바 있다.

욱일기 문양 패딩을 입은 저스틴 비버(왼쪽)와 2014년 야스쿠니 신사 참배 모습
욱일기 문양 패딩을 입은 저스틴 비버(왼쪽)와 2014년 야스쿠니 신사 참배 모습

[서경덕 교수 제공]

gh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