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이조스의 블루오리진, 우주 관광 로켓 탑승권 판매

송고시간2021-04-30 05:34

댓글

'뉴 셰퍼드' 로켓에 최대 6명 태워 우주 체험 제공

블루오리진이 공개한 우주관광 로켓 시연 장면
블루오리진이 공개한 우주관광 로켓 시연 장면

[블루오리진 유튜브 영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가 설립한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이 29일(현지시간) 우주 관광 로켓의 탑승권을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루오리진은 이날 홈페이지에 이러한 내용의 동영상을 올렸다고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블루오리진은 우주 관광 로켓인 '뉴 셰퍼드' 탑승권 판매를 곧 시작할 예정이라며 우주 관광을 원하는 고객은 이름과 이메일을 제출하면 다음 달 5일 더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블루오리진은 탑승권 가격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CNBC 방송은 블루오리진 경쟁사인 버진갤럭틱이 현재까지 20만∼25만달러(2억2천만∼2억7천만원) 가격으로 승객 600명에게 우주 관광 티켓을 판매했다며 베이조스는 과거 경쟁사와 비슷하게 우주 관광 가격을 책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고 전했다.

우주 관광 신청을 권유하는 제프 베이조스
우주 관광 신청을 권유하는 제프 베이조스

[블루오리진 유튜브 동영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조스는 뉴 셰퍼드 로켓의 시험 비행 장면이 담긴 영상에서 "여러분, 정말 신납니다. 어서 오세요"라며 우주 관광 신청을 권유했다.

블루오리진에 따르면 텍사스주 사막에서 발사되는 뉴 셰퍼드 로켓은 탑승객에게 우주 체험을 제공한다.

이 로켓은 최대 6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고, 시험비행에서 고도 1천㎞ 이상 날아올랐다.

탑승객들은 로켓 창문을 통해 우주 공간을 볼 수 있으며 최대 10분간 무중력 상태도 체험할 수 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