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이는 숫자…걱정 없이 사는 114살 할머니 美 최고령 등극

송고시간2021-04-30 12:00

댓글

안익태 선생·청나라 마지막 황제와 동갑

결혼했으나 아이 없어 친구·조카 보살핌 받아

친구 좋아하고 카드놀이 즐겼어

미국 최고령자에 등극한 셀마 섯클리프 할머니(가운데). [더월드헤럴드/AP=연합뉴스]

미국 최고령자에 등극한 셀마 섯클리프 할머니(가운데). [더월드헤럴드/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의 114살 할머니가 자국 내 새로운 최고령자로 등극, 그의 삶이 세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

29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해스터 포드 할머니가 115세를 일기로 별세하면서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의 델마 섯클리프 할머니가 미국 최고령자의 칭호를 이어받았다.

미국 노인학연구그룹(GRG)이 공식 확인한 섯클리프 할머니는 세계에선 7번째 최고령자이기도 하다.

현지 언론들은 건강에 관심이 높은 요즘 추세를 반영하듯 최고령 할머니의 생애와 장수 비결에 큰 관심을 보였다.

1906년 10월 1일에 태어나 29일까지 114년 6개월 28일을 살아온 할머니는 17살 때 결혼해 남편이 1970년대 초 세상을 떠날 때까지 함께 살았으나 아이를 갖지 못했다.

그는 두번의 유방암 수술을 받았으나 건강을 회복했다.

평소 "걱정하지 마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 정도로 낙천적이었으며, 4년 전 현재의 요양시설에 입주하기 전까지 운동을 즐기며 건강을 챙기고 친구들과 1주일에 3번 정도 카드놀이를 즐겼다.

미국 최고령자 할머니 섯클리프
미국 최고령자 할머니 섯클리프

미국 KE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의 2살 언니는 10년 전 106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 그의 장수는 유전적인 영향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들 자매의 합산 나이는 현재까지 221살 114일을 기록, 세계에서 형제, 자매 합산 나이로 가장 많다.

섯클리프는 자신이 미국 최고령자에 오른 사실을 알지만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그와 같은 해 태어난 인사로 중국 청나라의 마지막 황제 푸이(溥儀)와 독일 정치철학자 한나 아렌트,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 선생 등이 있다.

섯클리프의 오랜 친구로 현재 그의 후견인인 루엘라 메이슨은 그의 장수비결로 한 번도 출산하지 않고 담배도 피지 않은 점이라고 꼽기도 했다.

메이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도 접종한 섯클리프가 이제 눈이 거의 안 보이고 청력도 일부 나빠졌지만, 여전히 영민하고 의지가 강하다고 소개했다.

또 코로나19 봉쇄로 친구와 친지들을 보지 못하는 그가 요즘 바라는 건 친구들과 다시 식사를 함께하는 것뿐이라고 전했다.

현재 요양시설에서 공용공간의 식사 금지가 풀리긴 했지만, 그는 아직도 방에서 혼자 식사하고 있다.

미국 최고령자 할머니 섯클리프
미국 최고령자 할머니 섯클리프

인터넷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